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다급한 애플, 17년만에 '통화 녹음' 금기 깬다…삼성과 AI폰 경쟁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에서 열린 WWDC 2024에서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인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애플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본사에서 세계 개발자 대회 WWDC24를 열고 인공지능(AI) 서비스 전략을 공개했다. 예상대로, 애플은 오픈AI와 손 잡고 AI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구글·삼성 등 기존 안드로이드 진영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애플은 음성비서 ‘시리’에 오픈AI의 챗GPT를 끌어오는 방식을 택했다. 이날 애플은 “시리는 일일 요청 건수가 15억 건에 달하는 지능형 AI 비서의 원조”라면서 “올해 말 최신형 챗GPT-4o(포오)가 시리에 통합되며 다른 AI 기능도 추가될 것”이라 밝혔다. 애플 기기 이용자는 별도의 계정을 생성하지 않고도 챗GPT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으며, 기존 챗GPT 구독자는 계정을 연결하면 아이폰 등에서 챗GPT 유료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결국 자체 AI 못 낸 애플
오픈AI 샘 올트먼. 연합뉴스
정보기술(IT) 업계에서는 애플이 자체 개발 AI가 아닌 외부 파트너(오픈AI)의 힘을 빌린 데 주목한다. 이날 애플은 구글의 AI 모델인 제미나이와 협업할 가능성도 있다며 여지를 남겼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에서 그랬듯 전 세계 스마트폰에 제미나이를 가능한 많이 심어 AI 시장 내 영향력을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안드로이드OS 레퍼런스(제조 기준 모델) 스마트폰인 픽셀폰의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구글이 제미나이를 매개로 모바일 OS 경쟁자이던 애플과도 손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애플은 삼성과 마찬가지로 ‘하이브리드 AI’를 향후 아이폰에 적용한다고 밝혔다. 인터넷 연결 없이 생성 AI를 사용할 수 있는 온디바이스 AI와 데이터센터 서버에 연결된 AI를 인터넷을 통해 기기로 불러오는 클라우드 AI를 둘 다 쓴다는 얘기다. 이에 삼성과 애플은 AI 서비스를 자사 기기에서 얼마나 효과적으로 구현할 지를 두고 경쟁하게 됐다. 스마트폰 업계 관계자는 “삼성과 애플 모두 외부에서 가져온 AI(제미나이·챗GPT)와 자체 개발한 AI를 장기적으로 결합해야 하는, 같은 고민을 안게 됐다”고 말했다.

‘추격자’ 애플, 삼성과 AI폰 경쟁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지난달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쇼어라인 엠피씨어터에서 열린 '구글 연례 개발자 회의(I/O)'에서 키노트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AI폰 시대에도 안드로이드(구글)와 iOS(애플)의 대결은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계속된다. 삼성은 올해 초 출시한 갤럭시S24 시리즈로 애플보다 먼저 Ai폰을 내놓으며 1개분기만에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6010만대, 20.8% 점유율로 1위(대수 기준)를 기록했다. 애플은 5010만대로 점유율 17.3%에 그쳤다. 이날 공개된 애플 AI의 대부분 기능은 올 가을부터 적용되며 일부 기능은 연말 이후에나 가능하다. 이들 기능은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15 프로·프로맥스부터 지원된다.

이날 발표에서 애플은 내세울만한 자체 AI 서비스가 없다는 점을 의식한 듯, 애플의 오랜 금기였던 ‘통화 녹음’ 카드를 꺼내들었다. 아이폰 기기 자체에서 통화 녹음 서비스를 제공하는 건 2007년 아이폰 출시 후 처음이다. 그동안 아이폰 사용자들은 제3자 앱을 통한 우회 방식으로만 통화 내역을 녹음할 수 있었다. 아이폰 통화 녹음 기능은 올 하반기 신형 아이폰과 애플의 운영체제(iOS) 업데이트와 함께 도입된다. 통화 중 녹음은 물론, 내용 요약 기능까지 아이폰에 기본으로 탑재된다. 애플이 갤럭시의 대표적인 기능이던 통화 녹음까지 흡수하면서 국내 소비자들의 아이폰 구매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 부스에서 한 관람객이 갤럭시 S24 AI 번역 기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삼성전자는 다음 달 10일 프랑스 파리에서 언팩(신제품 공개) 행사를 열고 새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플립6·폴드6와 함께 갤럭시워치7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폴더블 제품에 적합한 새로운 AI 기능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반지형 기기인 갤럭시 링도 공개된다.





이희권(lee.heek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