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세리 부친, 박세리 재단에 고소당했다…사문서위조 혐의

박세리 부친, 박세리. SBS 영상 캡처

골프 선수 출신 감독 박세리(46)가 이끄는 박세리희망재단이 박세리의 아버지를 고소했다.

11일 박세리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에 따르면 재단은 박세리의 아버지 박준철씨를 사문서위조 및 사문사위조 행사 혐의로 고소했다.

박세리 측 변호인은 “박세리희망재단이 박준철 씨를 고소했다. 재단 이사회를 통해 (고소를) 진행한 것”이라며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자세한 이야기는 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이번 고소는 박세리희망재단이 이사회 결의를 거쳐 결정됐다.



재단 측 변호인은 박세리희망재단이 국제골프학교 설립과 관련한 사문서 위조 등의 문제로 박준철씨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부녀 간의 문제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국제골프학교 설립을 추진한 A사는 박준철 씨를 통해 박세리희망재단에 운영 참여를 제안했고, 이후 박준철씨로부터 도장이 찍힌 사업참가의향서를 받아 관계청에 제출했다. 하지만 박세리희망재단은 바로 이 사업참가의향서에 찍힌 도장이 위조라며 박준철 씨를 고소한 것이다.

한편 박세리는 한국 여자골프의 전설이다. 199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한국과 미국 무대를 오가며 세계 최정상급 선수로 활약했다. 특히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통산 25승을 했으며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도 이름을 올렸다. 1998년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서는 ‘맨발의 투혼’을 발휘해 우승해 화제가 됐다.

또 2016 리우 올림픽 때는 골프 여자국가대표팀의 감독을 맡아 박인비의 금메달 획득에 일조하기도 했다.

부친 박준철씨는 박세리에게 처음 골프를 가르쳐 준 스승이다. 지난 2015년에는 박준철-박세리 부녀가 한 예능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요실금 팬티 죽어도 안 차” 치매 노모도 욕구 있었다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52703



정시내(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