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백종원 "이러면 홍콩반점 다 망한다"…'촬영 거부' 점주에 버럭

사진 백종원 유튜브 캡처
더본코리아 프랜차이즈 '홍콩반점0410'(이하 홍콩반점)에 대한 기습 점검 후 "내가 내 걸 디스해야 한다"며 실망감을 드러냈던 백종원 대표가 본격 솔루션에 나섰다.

백 대표는 보다 개선된 맛을 위해 짜장 레시피를 재점검하는 한편 300개에 달하는 전국 홍콩반점 매장에 9000만원을 들여 주방 모니터를 비치했다. 또 점주들을 대상으로 재교육을 진행했다.

지난 10일 백 대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는 '[내꺼내먹_홍콩반점] 지금도 계속 변화 중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는 최근 전국 홍콩반점 매장을 대상으로 시식 평가를 진행한 이후 백 대표가 직접 솔루션을 진두지휘하는 내용이 소개됐다. 앞선 영상에서 백 대표는 일부 지점의 짜장 메뉴들을 맛본 뒤 "사장님들 이러시면 안 된다. 제가 욕먹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이러면 장사가 안된다"며 크게 실망감을 나타낸 바 있다.

백 대표는 그러면서 "매장 측에서 매뉴얼 북과 레시피 영상을 참조하지 않는 것 같다"며 "더 간단한 영상을 매장에 비치해 보고 따라 할 수 있게, 기본은 나올 수 있게 하는 프로젝트를 하려 한다"고 제안했다.



이날 영상에서 백 대표는 짜장 레시피를 점검하고, 점주들에게 배포할 레시피 영상을 제작했다. 또 전국 283개 매장에 모니터를 설치해 점주들이 레시피 영상을 보고 만들 수 있게 했다.

백 대표는 이후 문제가 됐던 지점들을 대상으로 재점검에 나섰다. 탕수육 튀김옷이 두꺼워 용기에 붙은 채로 배달됐던 D 지점의 음식을 재차 맛본 백 대표는 "지난번에 비하면 튀김 옷이 잘 됐다"며 한결 편안해진 표정을 보였다. 면이 떡이 돼 통째로 들릴 정도였던 짜장면 상태도 개선됐다. 한입 크게 짜장면을 먹은 백 대표는 "뿌듯하다"며 "모니터하길 잘했다"고 흡족해 했다.

모든 지점이 백 대표의 솔루션을 받아들인 것은 아니었다. "내가 내 껄 스스로 디스해야 하네"라는 혹평을 샀던 A 지점의 짜장면을 다시 먹어본 백 대표는 "아직도 (짜장 색깔이) 연한 것 같다", "고기가 없다"며 재차 실망감을 드러냈다. 백 대표는 곧바로 A 지점 점주에게 전화해 "이러면 사장님만 망하는 게 아니라 홍콩반점 전체가 망한다. 모니터까지 달아드렸는데 지난번보다 더 형편없어지면 어떻게 하나"라고 질책했다.

A 점주가 "남편이 하는 거라 전달이 잘 안 된 것 같다"고 하자 백 대표는 "핑계 댄다고 될 일이 아니다. 이러시면 안 된다. 다른 점주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백 대표는 더본코리아 담당자에게도 "지난번엔 뭘 교육한거냐. 사장님이 짜장 볶는 걸 옆에서 지켜보고, 제대로 했으면 그전 짜장과 비교해 직접 맛보게 하라"고 지시했다.

백 대표는 매장을 급습해 점검하면 되지 않느냐는 일부 반응에 대해서도 "(동의 없이 촬영하면) 위법이다. 사실 이 매장(A 지점)조차도 촬영 동의를 안 했다. 오지 말라고, 안 찍겠다고"라며 씁쓸해했다. 백 대표는 그러면서 "저는 대부분 사장님들이 열심히 하신다는 걸 알고 있다. 저희도 어떻게든 지원해드릴 것"이라면서 "하지만 몇몇 점주는 다른 점주들한테 피해만 주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