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야인시대' 정일모 "실제 주먹세계 조직 보스였다" 충격 고백

 야인시대 출연 당시 정일모.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SBS TV 드라마 ‘야인시대’(2002~2003)에 출연했던 배우 정일모(75)씨가 20대 시절 조직 생활을 했다고 인정했다. 정씨는 야인시대에서 김두한의 부하 홍만길 역을 맡았었다.


정일모는 최근 유튜브 웹예능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실제 주먹 세계 보스 출신이었다가 갱생하고 배우로 변신했다”는 소문에 대해 “사실이다. 10대 때는 권투선수를 하다가 20대 초,중반에 주먹 세계에서 나를 스카우트했다”고 털어놨다.

다만 그는 “노태우 정부 때 ‘범죄와의 전쟁’ 선포가 있었다. 그때는 조그맣고 크건 간에 무조건 감옥에 잡아 넣는 시기였다. 그래서 ‘변신을 해야겠다. 내가 이대로 하다간 안 되겠다’ 싶어서 배우로 변신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정일모는 조직 생활을 했지만 “약자 편에서 살았고, 남한테 가서 공갈치고 협박하는 삶을 살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저와 같이 있던 동생들도 한번도 교도소를 보낸 적이 없다”며 “죄가 있으면 교도소 당연히 가야지, 깨끗하게 살려고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정일모는 ‘조직 생활 경험’이 ‘야인시대’ 촬영 당시 큰 도움이 됐다면서 “내가 PD와 작가들한테 조언하는 정도였다. 부하들 인사하는 방법 등을 가르쳤다”고 떠올렸다.

정일모는 그동안 야인시대를 비롯해 ‘용의 눈물’(1996) ‘마의’(2012) ‘쓰리 데이즈’(2014) 등에 출연했다.

그는 현재 가수로 활동하며 ‘남자’ ‘내 운명의 여자’ 두 곡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남자’라는 곡이 “자신의 인생의 곡”이라며 “인생의 파란만장함이 다 들어있다”고 소개했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