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현대모비스, 주행 상황 맞춰 움직이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공개

현대모비스가 차량 환경에 맞춰 디스플레이 패널이 움직이는 차세대 차량용 통합 운전석 시스템 ‘엠빅스((M.VICS) 5.0’을 11일 공개했다.

엠빅스는 디지털 기술을 총망라한 차세대 운전석 시스템이다. 지난 2021년 세계 최초로 운전자의 자세와 심장박동, 뇌파 등 생체 신호를 분석하는 기능이 포함된 엠빅스를 선보인 이후 매년 새롭게 개발한 시스템을 내놓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11일 공개한 엠빅스(M.VICS 5.0). 디지털 기술을 총망라한 차세대 운전석 시스템이다. 사진 현대모비스

이번에 공개된 엠빅스 5.0은 ‘당신이 볼 수 있는 모든 것(All You Can See)’ 이라는 제품 개발 모토로, 디스플레이 기술의 융·복합에 초점을 맞췄다. 총 5개의 디스플레이 패널로 구성된다. 계기판과 지도 정보, 미디어 등을 띄우는 27인치 주 화면과 보조석용 12.3인치 고화질 화면, 각종 차량 정보가 담긴 7인치 화면 등으로 이뤄진다. 현대모비스는 “각각의 디스플레이 패널은 용도와 사용 환경에 따라 독립적으로 기능하면서도 필요에 따라 한 화면으로 따로 또 같이 움직인다”고 설명했다.

엠빅스 5.0의 가장 큰 특징은 디스플레이 패널 전체가 위·아래로 움직이고 기울기가 조절되는 가변형 시스템이다. 일반 드라이브 모드에서는 패널 일부가 대시보드 아래로 내려가 소형 디스플레이로 바뀐다. 영상 콘텐트를 감상하는 극장 모드나 휴식을 취하는 릴랙스 모드에서는 운전대와 좌석 기울기에 맞춰 디스플레이의 기울기와 크기가 자동으로 조절된다.




챠량 전면부를 가득 채운 대화면 디스플레이 양쪽에는 라이팅 기술을 적용해 승·하차 시 후측방 충돌 사고를 예방하는 경고 기능도 탑재했다. 여기에 운전대와 운전석 상부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졸음 및 부주의 운전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비상시 경고한다. 현대모비스는 “엠빅스 5.0 개발 과정에서 부품 기구 패키지 설계 등 9개의 신규 특허를 출원했다”라고 말했다.




강기헌(emck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