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서울서 삼겹살 1인분 2만원 첫 돌파…김밥 한 줄도 3423원

서울에서 삼겹살 외식 1인분(200g) 평균 가격이 처음으로 2만원을 넘어섰다. 사진 pixabay

서울에서 삼겹살 외식 1인분(200g) 평균 가격이 처음으로 2만원을 넘어섰다.

11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기준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8개 외식 대표 메뉴 중 삼겹살 1인분 가격은 2만83원이었다. 4월 1만9981원에서 102원(0.5%) 올랐다.

삼겹살 200g 외식 가격은 2017년 11월 처음 1만6000원을 넘었고, 2021년 9월 1만7000원대, 2022년 7월 1만8000원대, 지난해 12월부터 1만9000원대를 넘어섰다. 3년 전인 2021년 5월 가격 1만6581원과 비교하면 3502원(21.1%)이 올랐다.

김영옥 기자



김밥 한 줄도 4월 3362원에서 지난달 3423원, 자장면은 7146원에서 7223원으로 올랐다. 김밥은 원재료인 김 가격이 오르면서 지난 4월부터 두 달 연속 가격이 올랐다.

비빔밥의 경우 한 그릇에 1만846원, 김치찌개 백반의 경우 8192원으로 각각 올랐다.

칼국수(9154원)와 냉면(1만1692원), 삼계탕(1만6885원) 등 3개 품목의 지난달 가격은 4월과 동일하다.

칼국수와 냉면은 한 그릇에 각각 평균 1만원, 1만2000원을 눈앞에 두고 있다.

지난달 서울 개인서비스요금을 보면 이발소 비용은 1만2154원에서 1만2308원으로 154원 올랐다. 목욕비는 1만308원으로 전달과 동일하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