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출산 들킬까 봐"…갓난아기 얼굴 발로 눌러 질식사시킨 미혼모


갓난아기의 얼굴을 발로 눌러 질식시켜 숨지게 한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충북 충주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20대 미혼모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5일 오전 5시쯤 충주시 연수동의 한 아파트 방에서 혼자 아이를 낳은 뒤 아이가 울기 시작하자 발로 아이의 얼굴을 눌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같은 날 오전 11시쯤 A씨로부터 “아이를 낳았는데 숨을 쉬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들은 지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나, 아이는 탯줄이 붙은 채 숨진 상태였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가족들에게 임신 사실을 숨겨왔는데, 아이 울음소리가 새어 나가면 출산한 것을 들킬까 봐 그랬다”고 진술한 거로 전해졌다.

지난해 12월 남자친구와 헤어진 A씨는 평소 지인들에게 “아이를 낳기 싫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등 고충을 토로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최서인(choi.seo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