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치과의사 이수진, 스토커 협박에 폐업…치료비 먹튀 논란엔

치과의사 이수진씨. 사진 인스타그램
치과의사 겸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인 이수진씨가 '치료비 먹튀' 논란에 "환불이 늦어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씨는 스토커의 살해 협박에 시달리다 최근 운영하던 치과를 폐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이씨가 선결제한 치료비를 돌려주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먹튀 논란이 불거졌다.

이씨는 8일 자신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치료비 먹튀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씨는 "50만원 크라운 치료 환불이 미처 안 된 분이 있어서 내용 확인하고 환불해 줬다. 환불이 좀 늦어져서 제보한 것 같다"며 "기사가 자극적으로 나가서 억울한 부분도 있지만 해결했다. 치료비 먹튀는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어 "나머지도 (환불 못 받은 환자가) 있는지 꼼꼼히 확인하고 환불해 줬다"며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있다. 치과는 반드시 복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씨는 치과를 폐업한 배경에 대해선 "2년 전에 스토커가 있었고, 또 다른 스토커도 나타나 진료에 집중하는 게 힘들었다"며 "그래서 쉬었다가 하는 게 낫지 않을까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물건 공구(공동구매)하면서 잔잔히 살고 싶다. 그게 신상에 있어 제일 안전한 일"이라며 "소원대로 될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근황과 관련해선 "지금은 안전이 우선"이라며 "다른 스토커를 경찰에 신고하느라 정신이 하나도 없다. 잘 견디는 척하는 거다. (신경) 안정제를 먹을 때도 있다. 매일 집에 있다. 한꺼번에 안 좋은 일이 생겨서 신기할 뿐"이라고 털어놨다.

이씨는 지난해 4월에도 스토킹 피해를 호소한 바 있다. 당시 그는 "감옥에 간 스토커한테 살해 협박 편지를 받았다"며 "스토커에게 (징역 1년에) 10개월 추가 형이 선고됐다. 내년에는 나와 내 가족, 직원들이 공포에 휩싸일 것"이라고 했다.

서울대 치대 졸업 이후 치과를 운영하던 이씨는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린 뒤 인플루언서로 활동했다. 이씨는 지난 2019년 KBS조이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하기도 했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시신 1500구 부검한 법의학자…그가 깨달은 ‘행복한 죽음’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48131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