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버스 폭파된다" 승객 협박한 50대…경찰 앞에서 112 거짓 신고

강원 속초경찰서 전경. 사진 네이버지도 캡처

시내버스에 탑승해 차량이 폭파된다고 협박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강원 속초경찰서는 협박과 거짓 신고(경범죄) 혐의로 50대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전날 오후 6시 10분쯤 속초 중앙시장 정류장에서 시내버스에 탑승한 A씨는 기사와 승객 8명 앞에서 "지금 내리지 않으면 30분 후 차량이 폭파된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버스 기사의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한 경찰은 인근 정류장에서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혼잣말한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승객과 버스 기사는 "위협을 느꼈다"고 진술했다.

이에 A씨는 "부당하다"면서 경찰이 앞에 있는 데도 112에 전화를 걸어 "속초경찰서를 폭파시키겠다"고 거짓 신고한 혐의도 추가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