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병만 "갯벌 고립돼 숨진 어머니, 손주 줄 홍합 캐려다가…"

개그맨 김병만씨가 갯벌 사고로 숨진 어머니에 대한 사연을 방송을 통해 공개했다. 사진 TV조선 캡처

개그맨 김병만이 9일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해 돌아가신 어머니의 사연을 털어놓았다.

김병만의 모친은 지난 2022년 5월 갯벌에서 조개를 잡던 중 물때를 놓치고 빠져나오지 못한채 고립됐다. 이후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김병만은 "썰물 때 들어가셨다가, 밀물이 들어왔는데 못 빠져나왔다"며 "그 이유가 손주들에게 홍합을 조금이라도 더 캐주려고 (채취물을) 그걸 안 놓았다. 그게 어머니의 마음 아니었겠나"라며 눈시울을 훔쳤다.

김병만은 이날 허영만 화백과 함께 칼국수, 냉면, 돼지갈비 등의 음식을 나누면서 25개의 자격증을 취득한 사연, 스카이다이빙 사고로 척추를 다친 후 다시 재활한 과정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허영만은 스카이다이빙 재활을 마친 후 "키가 158.7cm에서 159cm로 커졌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온라인동영상 플랫폼 웨이브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한편 최근에는 지난 6일 오후 9시 44분께 충남 태안군 소원면 파도리 통개항 인근에서도 A(50대)씨가 고립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구조됐다. A씨는 해루질하러 물에 들어갔다가 고립된 것으로 확인됐다.

태안해경 관계자는 "해양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갯벌 체험 시 물때 시간을 확인하고 2인 이상이 함께 활동하거나 신호를 보낼 수 있는 랜턴, 구조 신고를 위한 휴대전화 소지 등 안전 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