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강남에 미식·쇼핑·예술 ‘신세계’…도쿄 최고 장어 덮밥집도 입점

신세계백화점이 강남점에 미식과 쇼핑, 예술이 어우러진 경험 공간을 선보인다. ‘신세계의 집’이라는 컨셉의 프리미엄 미식 플랫폼 ‘하우스 오브 신세계’다. ‘집주인’ 신세계의 안목으로 엄선한 식사와 와인 등 최고의 환대로 고객을 맞이한다는 취지다.

신세계백화점은 10일 강남점과 JW메리어트호텔 연결 부위에 하우스 오브 신세계를 개장한다고 9일 밝혔다. 이 공간은 2021년 신세계면세점 강남점이 문 닫은 뒤 비워 두었다가 3년 만에 프리미엄 식음관(F&B)으로 재개장했다. 호텔 로비(2층) 아래 3개 층에 7273㎡(2200평) 규모로 꾸며진다.

지하 1층부터 1층으로 이어지는 공간에는 국내 유통업계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레스토랑 12곳과 고급 와인 전문관이 들어선다. 프리미엄 초밥집 ‘김수사’는 1986년 강남에 문을 열어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한국식 초밥집으로 꼽히는데, 38년 만에 2호점을 이곳에 낸다. 1932년부터 4대째 이어진 도쿄 최고 장어 덮밥 전문점 ‘키쿠카와’도 한국 첫 매장으로 이곳을 택했다. ‘부산해운대암소갈비집’ 손자 윤주성씨가 뉴욕에 세운 ‘윤해운대갈비’도 국내 첫 매장을 여기에 냈다.

레스토랑 대부분은 예약제로 운영된다. 쇼핑 중 간단히 한 끼를 해결할 곳을 넘어 사교 모임이나 비즈니스 미팅에도 손색없는 공간을 제공한다는 취지다. 공용 테이블을 없애고 호텔 칵테일 바나 오마카세 식당에서 볼 수 있는 카운터 테이블과 개별 다이닝 룸을 도입했다. 1300㎡(400평) 규모 와인 전문관 ‘와인 셀라’에서 구매한 와인을 미식과 함께 바로 즐길 수 있는 프라이빗 다이닝룸도 갖췄다.



하반기에는 1층과 2층 사이 1M층에 럭셔리 편집숍 분더샵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분더샵 메자닌’과 VIP 고객용 퍼스널 쇼퍼 룸을 추가로 연다.





이수정(lee.sujeo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