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9년째 2600만원 안 갚아"…'빚투' 의혹 휘말린 트로트 가수

현진우. 사진 KDH엔터테인먼트

트로트 가수 현진우가 ‘빚투’(빚을 갚지 않았다고 폭로하는 것) 논란에 휘말렸다.

7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2015년 4월 새벽 현진우로부터 “급히 돈을 좀 빌려달라”는 전화를 받고 2600만원을 빌려줬다.

A씨는 현진우에게 돈을 빌려준 이유에 대해 “당시 지역 어르신들이 현씨를 알아볼 정도로 꽤 인지도가 있었다”며 “방송에도 나온 사람이니 실수하겠나 싶어서 빌려줬다”고 설명했다.

A씨는 “처음 (현진우에게) 900만원을 송금한 후 ‘더 빌려 줄 수 있냐’는 연락이 와서 900만원, 800만원을 차례로 입금했다”며 “본인 계좌가 아닌 함께 일하던 제 고향 친구의 계좌를 통해 돈을 받았다”라고도 했다.



당시 현진우는 자신이 ‘공인’이라 돈을 금방 갚을 수 있다며 신분증을 사진 찍어 보내주기도 했다. 이후 7년간 잠적하더니, 2022년 TV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이를 본 A씨는 곧장 현진우의 연락처로 “연락 안 주면 방송국에 메일을 보내겠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이에 현진우는 “연락하고 싶지 않다”며 연락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현진우는 “A씨로부터 가족에 대한 협박과 인격 살인을 받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채무에 대해선 “수첩을 찾아보다가 기억이 났다”며 “과거 홍보 모델로 일하면서 얻은 수익금을 모두 A씨에게 주라고 매니저에게 지시했던 기록이 있더라. 약 2700만원가량”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A씨는 현진우의 주장에 대해 “돈도 안 갚고 TV에 나타나 분한 마음에 욕을 한 건 맞다”면서도 “현진우 측으로부터 200만원을 입금 받은 게 전부”라고 반박했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