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인은 출입 금지' 안내문 걸렸다…日 대마도 신사, 대체 왜

사진 JTBC 캡처
일본 나가사키현 대마도의 와타즈미 신사가 한국인의 출입을 금지했다. 흡연을 하고 꽁초를 버리고, 소란을 피우는 민폐 행위가 잦다는 이유에서다. 일부의 잘못으로 전체 한국인의 출입을 막는 것은 차별이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

6일 일본 후지뉴스네트워크(FNN) 등은 한국인 관광객으로 대마도의 와타즈미 신사가 곤욕을 치르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 JTBC 캡처
사진 FNN 유튜브 캡처
FNN는 신사 내에서 담배를 피우고, 침을 뱉고, 담배꽁초를 버리는 모습을 전했다. 사찰 내 흡연 금지는 조례로 정해져 있는 규칙이다. 주의를 주자 다시 꽁초를 줍는 여성도 있었지만, 갈등을 빚으며 시비를 다투는 일이 빚어지기도 했다. 일부 관광객은 고성으로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차량을 역주행하는 모습도 나타났다.

이 사찰은 세워진 지 1000년이 넘는 곳으로 대마도의 명소 중 하나다. 사찰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하루에 많게는 10건에 가까운 민폐 행위가 발생한다고 밝혔다.




신사 측은 이런 행동 탓에 한국인 관광객과 자주 마찰을 빚었고 경찰에 신고하기도 했다. 신사 측은 ‘한국인 관광객 출입 금지’라고 적힌 안내문을 내걸었다. 주차장에 무단 주차를 할 경우 벌금 1000엔(약 8800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FNN에 따르면 이같은 조치에 대해 신사 인근의 음식점은 "사정을 이해하지만 한국인만 제한하는 것은 지나친 처사"라고 했다.

해당 신사의 관계자는 "우리처럼 작은 신사에서 한국인의 문제 행동까지 대응하는 것은 어렵다"며 "한국인 출입 금지를 해제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