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짧은 머리, 볼 홀쭉' 전두환 손자…"마약 않겠다" 외친 그곳

마약 투약 혐의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전두환 전 대통령 손자 전우원(28)씨의 근황이 알려졌다.

8일 엑스(X·옛 트위터) 등에 따르면 답콕(DAPCOC·대학을 마약 및 중독 예방센터) 측은 지난달 31일 서울의 한 대학 캠퍼스에서 마약 중독 예방 활동을 하고 있는 전씨의 모습을 공개했다.

답콕에 따르면 전씨는 지난달 27, 28일 양일간 중앙대 서울캠퍼스에서 운영된 마약 예방 캠페인 부스에서 마약 중독 예방 활동을 했다. 그는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나는 마약을 하지 않겠습니다’라는 내용의 서약 서명 운동을 진행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손자 전우원씨의 최근 모습. X, 답콕(DAPCOC)

전씨는 현장에서 시민들의 요청에 함께 사진을 찍었다. 온라인에 공개된 사진 속 전씨는 짧은 헤어스타일을 한 채 다른 캠페인 참여자들과 카메라를 응시하며 웃고 있다. 홀쭉해진 얼굴이 눈에 띈다. 그는 동료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며 단체 사진을 찍기도 했다.



답콕은 대학 캠퍼스 내 마약류 범죄와 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설립된 단체다. 고려대학교회 담임 목사인 박상규씨가 사무총장을 맡고 있으며, 마약류 치료 전문가인 조성남 전 국립법무병원장이 고문으로 있다.

한편 서울고법 형사1-3부(재판장 마용주)는 지난 4월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등 혐의로 기소된 전씨의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은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보호관찰 3년과 120시간 사회봉사 활동, 80시간 약물치료 강의 수강 명령 등도 명했다. 검찰이 상고하지 않으면서 항소심 판결이 그대로 확정됐다.

전씨는 2022년 10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미국에 거주하며 LSD·대마·엑스터시 등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마약상에게 2만5000~105만원을 건네며 LSD·케타민 등을 수 차례 구입한 혐의도 있다.

전씨는 결심 공판에서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마약을 했다”며 “앞으로도 단약에 최선을 다하고 마약 치유·예방 분야에서 사회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시내.김하나(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