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친일 목적 아냐, 관심 끌려고" 욱일기 건 아파트 주민 사과문

현충일인 지난 6일 부산 수영구 한 43층짜리 주상복합건물 고층 창문에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가 내걸린 모습. 뉴시스
현충일에 욱일기를 내건 부산 한 아파트 주민이 사과문을 냈다.

7일 해당 주민은 기자들에게 ‘사과문’을 배포하고 “욱일기를 게양한 제 어리석은 행동으로 인해 마음에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특히 현충일에 욱일기를 게양해 더욱 큰 충격을 받으신 보훈가족 여러분과 아파트 입주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이 주민은 친일 목적으로 욱일기를 걸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앞서 언론사 인터뷰 등에서 2007년부터 부산 수영구와 이어오고 있는 갈등을 공론화하려고 이런 행동을 벌였다고 했으며, “수영구 건설 비리를 고발하겠다”며 ‘법규-X’ 단체를 만들고 ‘국가재산 훔치는 자들, 부제: 우리는 왜 욱일기를 들었나’라는 주제의 전자책을 만들기도 했다.

사과문에서 그는 “저는 욱일기를 게양하기 전, 책의 서문에 ‘사기꾼과 탐관오리들은 태극기를 흔들면서 사기를 치고 있으니, 욱일기를 휘둘러서라도 그들의 정체를 밝혀야 한다’고 썼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사건의 관심을 끌기 위해 현충일에 욱일기를 게양한 것은 어리석은 판단이었다”고 했다.

또 광복회 부산 사무국장에 연락해 사과하고 용서를 받았다면서 “가능한 많은 분께 찾아뵙고 사과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 주민은 현충일인 자기 아파트 창문과 외벽에 욱일기 두 기와 ‘민관합동 사기극’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걸었다가 당일 저녁 철거했다.

이 사실이 언론과 SNS 등을 통해 확산하면서 해당 주민은 비난을 받았고, 신상털기와 집 앞 오물 세례를 받기도 했다.



임성빈(im.soung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