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블핑 리사와 열애설 난 재벌집 아들, 루이비통 후계자 급부상

걸그룹 블랙핑크와 사진을 찍은 프레데릭 아르노(왼쪽 세번째). 사진 프레데릭 인스타그램
프랑스 명품그룹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의 넷째 아들이자 블랙핑크 리사와 열애설이 제기된 프레데릭 아르노가 LVMH 지주회사의 대표로 임명됐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LVMH 가족 지주회사인 피낭시에르 아가슈는 이날 웹사이트를 통해 프레데릭이 자사 이사회에서 아가슈의 대표로 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낭시에르 아가슈는 또다른 가족 지주회사인 크리스찬 디올의 지분 96%를 보유하고 있다. 디올은 LVMH 지분의 42%를 갖고 있다.

프레데릭은 시계 브랜드 태그호이어 부문에서 2017년부터 일해 2020년 CEO를 맡았다. 올해 초에는 LVMH의 시계 부문 최고경영자(CEO)로 승진했다.



프레데릭은 지난해 미국, 프랑스 등지에서 블랙핑크 리사와 함께 있는 모습이 목격되면서 열애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현재 아르노 회장의 다섯 자녀 모두 LVMH 그룹 내 경영에 참여하고 있다.

프레데릭과 그의 형 알렉상드르는 지난 4월 LVMH 이사회에 합류하도록 승인받았다. 이사회에는 형제 자매 중 맏이인 장녀 앙투안과 장남 델핀도 포함돼 있다. 루이비통에서 시계 제조 분야를 맡고 있는 막내 장만이 아직 LVMH 이사회에서 자리를 차지하지 못했다.






정혜정(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