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와이파이 이후 가장 흥미로워"…'AI PC' 시장 경쟁 치열

엔비디아, 인텔 등 눈독…컴퓨텍스 행사서 자사 제품 적극 홍보 모건스탠리, AI PC의 시장 점유율 2024년 2%→2028년 65% 전망

"와이파이 이후 가장 흥미로워"…'AI PC' 시장 경쟁 치열
엔비디아, 인텔 등 눈독…컴퓨텍스 행사서 자사 제품 적극 홍보
모건스탠리, AI PC의 시장 점유율 2024년 2%→2028년 65% 전망

(서울=연합뉴스) 주종국 기자 = 인공지능(AI) PC가 컴퓨터 분야에 수십 년 만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측되면서 AI 반도체 거대기업들의 시장 선점을 위한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지난 4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개막한 아시아 최대 IT 박람회 '컴퓨텍스 2024'에는 전례 없이 엔비디아, 인텔, AMD, 퀄컴, Arm의 최고 경영진이 총집결해 AI로 만든 동영상과 홍보용 자료를 선보이며 자사의 PC용 반도체 기술이 가장 강력하고 효율적이라고 강조했다.
반도체 업체들은 AI PC가 소비자와 직장인이 개인 PC를 사용하는 방식에서 수십 년 만에 가장 큰 발전을 이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I PC는 노트북이나 데스크톱 컴퓨터에 인공지능 연산처리장치를 내장해 클라우드에 연결하지 않고도 자체적으로 코드부터 동영상까지 모든 것을 생성할 수 있는 디지털 비서나 소프트웨어와 같은 AI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할 수 있다.


업계에서는 'AI PC 혁명'이라 주장한다.
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인텔의 팻 겔싱어 CEO는 이번 컴퓨텍스 연설에서 "PC 시장에서는 지금이 와이파이(WiFi) 등장 이후 25년 만에 가장 흥미로운 순간"이라며 자사 제품이 경쟁사보다 가격 경쟁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퀄컴의 크리스티아노 아몬 CEO는 한술 더 떠서 PC 산업이 다시 태어나고 있으며, AI PC는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 95 운영 체제 이후 가장 중요한 발전이라고 평가했다.
컨설팅업체 모어 댄 무어의 이안 커트리스 애널리스트는 이번 컴퓨텍스가 "반도체 업체들이 AI PC와 관련해 홍보할 수 있는 가장 큰 기회였다"고 평가했다.
AI PC 산업 경쟁은 MS가 지난 5월 AI 지원 PC 시리즈를 공개하면서 시작됐다.
이달부터 판매되는 이 PC에는 MS의 대표 AI 비서인 코파일럿이 탑재되며, 주기적으로 화면의 스냅숏을 저장해 사용자가 컴퓨터에서 본 내용을 빠르게 다시 찾아볼 수 있다.
MS는 이 PC의 반도체 공급업체로 퀄컴을 선택했다. 이 시장은 전통적으로 인텔과 AMD, x86 아키텍처 등이 장악하고 있다.
아몬 CEO는 이번 협력을 "PC의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기 위한 자사 반도체와 MS 소프트웨어의 결합"이라며 환영했다.
인텔이나 AMD도 AI 반도체 개발에 적극적이다.
AMD는 이번 컴퓨텍스 행사에서 AI PC용 새 프로세서 2종을 공개했다. 다음 달 말부터 대량 출시할 예정이다.
인텔은 AI PC를 겨냥한 플래그십 반도체 루나 레이크 프로세서가 3분기에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20개 제조업체의 AI PC 80개 모델에 탑재될 예정이다.
라케시 쿠마르 일리노이 대학교 컴퓨터 공학과 교수는 "인텔과 AMD가 수십 년간 PC 제조업체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온 점을 고려하면 이들이 AI PC 시장에 가장 잘 적응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모건스탠리는 AI PC의 시장 점유율이 2024년 2%에서 2028년 65%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satw@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주종국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