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日사도광산, 세계유산 전문가 심사서 '보류'…“추가 자료 내라”

일본 정부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는 니가타(新潟)현 사도(佐渡) 광산에 대해 등재 가능성을 높이는 결정이 나왔다고 일본 언론이 6일 전했다. NHK 등에 따르면 일본 문화청은 세계유산위원회 자문기구가 일본 측에 사도 광산에 대한 ‘정보조회’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가 셰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 중인 사도 광산의 모습. 연합뉴스
세계유산위원회는 회원국들이 제출한 세계유산 신청서를 검토해 해마다 세계유산목록에 등재할 유산들을 결정하는 기관이다. 이를 위해 세계자연보전연맹(IUCN)·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국제문화재보존복구연구센터(ICCROM) 등 국제 전문기구 3곳의 자문을 받고 있다. 이번에 정보조회를 권고한 기관은 ICOMOS다.

자문기구가 내린 ‘정보조회’ 권고는 4단계 평가 중 2단계다. 한국에선 ▲등재(Inscribe), ▲보류(Refer), ▲반려(Defer), ▲등재불가(Not Inscribe) 등 4단계로 구분하는데, 이 중 '보류'에 해당한다. 등재 신청을 한 대상국에 추가 정보를 제출하게 한 다음 재심사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와 관련, NHK는 “최근엔 ‘정보조회’ 권고를 받은 경우 그해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록이 인정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고 짚었다. 이는 일본 정부가 오는 7월 인도에서 열리는 차기 위원회에서 사도 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성공할 가능성이 그만큼 커졌다는 관측이다.



앞서 일본은 한국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2022년 2월과 지난해 1월 사도 광산에 대한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천서를 냈다. 한국 정부는 그때마다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동 현장이라며 유감 표명과 함께 주한 일본대사관 고위 관계자 초치 등을 통해 항의했었다.

자문기구인 ICOMOS는 일본의 정식 추천에 따라 지난해 3월부터 심사를 시작했다. 이번에 그 결과가 나온 셈이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니가타현 사도섬에 있는 사도 광산은 에도 시대에 금광으로 유명했으나, 태평양전쟁 당시 구리·철·아연 등 전쟁 물자를 확보하기 위한 광산으로도 활용됐다. 1939년 2월부터 동원령에 따라 조선인 노동자들이 이곳에서 본격적으로 일하기 시작했고 위험한 작업 현장에서 제대로 급료도 받지 못했다는 증언과 기록 등이 남아 있다. 사도광산 측이 작성한 ‘사도광산사’에는 1945년 조선인이 1519명 있었다고 적혀 있으며 연구자들은 약 2000명의 조선인이 이곳에서 일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면서 유산의 대상 기간을 16∼19세기 중반으로 한정해 조선인 강제 노역을 의도적으로 배제했다고 비판받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런 강제 노역 부분을 누락한 채 사도광산이 세계문화유산에 최종 등재될 경우, 윤석열 정부 들어 개선된 한·일 관계에 큰 악재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상진(kine3@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