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6년 만의 성가합창제에 900명 운집

OC기독교전도회연합회 개최
은혜한인교회 등 9개 팀 참가
'선교사 자녀 장학 기금' 모아

제36회 연합성가합창제 출연자 전원이 무대에 함께 자리했다. [연합회 제공]

제36회 연합성가합창제 출연자 전원이 무대에 함께 자리했다. [연합회 제공]

OC기독교전도회연합회(이하 연합회, 회장 신용)가 6년 만에 다시 선보인 연합성가합창제에 900여 명의 관람객이 운집했다.
 
연합회는 지난 2일 풀러턴의 은혜한인교회에서 제36회 연합성가합창제를 열었다. 지난 2018년 개최 이후 코로나19 팬데믹 등의 이유로 열리지 못하다 올해 재개된 합창제엔 9개 팀이 참가했다.
 
은혜한인교회, 남가주사랑의교회, 남가주동신교회, 감사한인교회, 어바인침례교회, 라구나우즈 한인커뮤니티교회, 어바인새생명한인교회 등 OC의 중, 대형 교회의 성가대와 오렌지미션콰이어, 위트컴여성합창단은 평소 갈고 닦은 기량을 발휘했다. 청중은 특히 평균 연령 75세인 어바인새생명한인교회, 라구나우즈 한인커뮤니티교회 시니어 성가대의 찬양에 많은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출연자 전원은 음악 감독을 맡은 김미선 지휘자와 함께 ‘할렐루야’를 함께 부르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신용 연합회장은 “합창제 수익 일부는 7월 애너하임에서 열릴 제10차 한인세계선교대회에 참여할 선교사 자녀에게 우선 지급하고, 나머지는 10월 골프대회 수익과 합쳐 연합회의 선교사 자녀 장학기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교사 자녀 장학기금 사역의 명예대회장인 한기홍 은혜한인교회 담임목사는 “OC 교회가 연합해 합창하고 그 수익금으로 선교사 자녀를 돕는다고 하니 보람 있고 기쁘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엔 참가 교회 담임목사와 교계 인사, OC한인회를 비롯한 여러 단체 관계자가 다수 참석했다.
 
윤우경 전 연합회장이 진행을 맡은 합창제는 은혜한인교회 유튜브로 실시간 방송됐으며, 동시 접속자 수가 200여 명에 달하는 등 온라인에서도 열기를 뿜었다.
 
평신도 모임인 연합회는 매달 조찬 기도회를 갖고 있다.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 ockca.org)에서 찾아볼 수 있다.

임상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