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34세 주민규 맹활약…경기 끝난 뒤 흘러나온 '내 나이가 어때서'

A매치 싱가포르전에서 1골 3도움을 몰아친 주민규(34). 로이터=연합뉴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싱가포르와의 월드컵 예선전에서 7대 0으로 대승을 거뒀다. 특히 2021년과 2023년 K리그1 득점왕을 차지하고도 태극마크와 인연이 없었던 주민규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6일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5차전의 승리로 한국은 6차전 홈 중국전 결과에 상관없이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했다.

전반전 선취골을 넣은 이강인이 주민규와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 전반 9분 주민규의 도움으로 이강인이 골을 넣었고, 20분에는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주민규가 김진수의 왼쪽 측면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했다. 만 34세인 그가 자신의 3번째 A매치에서 터뜨린 데뷔골이었다.



후반에 들어서며 한국은 무려 5골을 터뜨렸다. 후반 8분 손흥민이 골을 넣고 1분 뒤 이강인이 멀티골을 기록했다. 이들 골도 모두 주민규의 연이은 어시스트에서 나왔다. 이로써 주민규는 도움 해트트릭(1경기 3도움) 진기록도 썼다.

한국은 이후에도 공격을 몰아쳤고 후반 11분 손흥민이 또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34분 배준호가, 36분 황희찬이 잇따라 골을 넣었다. 한국 실점은 단 한 골도 없었다.

황희찬이 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경기에서 그동안 주목받지 못했던 주민규와 신예 배준호 등의 기세가 돋보이자 네티즌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오늘 주민규·배준호 데뷔골에 손흥민·이강인 멀티골, 황희찬까지 골 넣고 오세훈 A매치 데뷔전까지 다 이뤄졌다면 믿으시겠냐"고 적었다.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을 향한 불만도 쏟아졌다. 네티즌들은 "클린스만은 이런 선수단 갖고 뭐 한 거냐" "클린스만이 한국 축구를 얼마나 망쳤었는지 극명하게 보여주는 경기"라고 비판했다. 또 "간만에 마음 편히 축구 봤다" "득점 숫자 보고 야구 보는 줄" 등의 반응이 나왔다.

월드컵 예선 온라인 중계를 맡은 쿠팡플레이가 A매치 싱가포르전이 끝난 뒤 34세 주민규의 활약을 명장면으로 꼽으며 '내 나이가 어때서'라는 배경음악(BGM)을 내보냈다. 사진 쿠팡플레이 캡처

월드컵 예선 온라인 중계를 맡은 쿠팡플레이도 주민규의 활약에 주목하며 배경음악(BGM)으로 가수 오승근이 부른 '내 나이가 어때서'를 내보냈다. 쿠팡플레이는 경기가 끝난 뒤 명장면과 함께 노래를 선정해 틀고 있다. 자막에는 주민규 사진과 "나 서른 네 살이에요 오케이?"라는 말풍선도 달았다.

손흥민은 경기 이후 인터뷰에서 "오늘 정말 뿌듯하다. 저희가 조금이나마 재미있는 축구를 보여드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간이 걸리더라도 저희에게 맞는 감독을 찾는 게 중요하다"며 "황선홍·김도훈 감독 모두 선수들 많이 맞춰주려고 노력하셔서 저희가 좋은 분위기 속에서 경기하는 것 같다"고 했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명의는 "거세" 21번 말했다…50대 되면 이 검사 필수다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52729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