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美 출장 간 이재용, 미팅만 30건…"아무도 못하는 일 해내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4 삼성 호암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2주간 미국 출장에 나섰다. 미 주요 정보기술(IT)·인공지능(AI)·반도체·통신 기업 및 정관계 인사들과 30여 건의 릴레이 미팅을 진행한다. 오는 7일 이건희 선대회장의 ‘신경영 선언’ 31주년을 앞두고, 이 회장이 강행군을 펼치며 초격차 경쟁력을 회복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달 31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삼성호암상 시상식 직후 미국으로 출국했다. 지난 4월 말 유럽 출장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삼성전자 측은 “미 뉴욕·워싱턴DC 등 동부는 물론 서부의 실리콘 밸리까지 아우르는 이번 출장은 매일 분 단위까지 나뉘는 빽빽한 일정”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출장 초반인 지난 4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대형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의 한스 베스트베리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AI를 활용한 기술 및 서비스 방안, 차세대 통신 기술 전망, 버라이즌 고객 대상 안드로이드 에코 시스템 확대, 올해 하반기 갤럭시 신제품 판매 확대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갤럭시 신제품 관련 공동 프로모션과 버라이즌 매장 내에서 갤럭시 신모델의 AI 기능을 체험하도록 하는 방안도 논의했다고 한다.
2021년 11월 이재용 당시 삼성전자 부회장이 버라이즌 본사를 방문해 한스 베스트베리 CEO와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 삼성전자

만남 이후 이 회장은 “모두가 하는 사업은 누구보다 잘 해내고 아무도 못 하는 사업은 누구보다 먼저 해내자”고 강조했다. 이날 미팅에는 노태문 모바일경험(MX)사업부장(사장), 김우준 네트워크사업부장(사장), 최경식 북미총괄 사장 등이 배석했다.



삼성전자와 버라이즌은 2020년 7조9000억원 규모의 네트워크 장비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국 통신 장비 산업 역사상 최대 규모의 단일 수출 계약으로, 삼성전자는 이 수주를 계기로 미국 5G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이 회장과 베스트베리 CEO는 2010년 스페인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 각각 삼성전자 부회장과 스웨덴 통신기업 에릭슨 회장 자격으로 나란히 참석하면서 연을 맺었고, 베스트베리 CEO가 버라이즌으로 옮긴 뒤에도 사업 파트너로서 긴밀한 협력 관계가 유지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달 28일 오후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과의 티타임을 위해 서울 시내 한 호텔에 들어서고 있다. 공동취재

이 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글로벌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다양한 빅테크 CEO들과 만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5월 미국 출장 때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와 젠슨 황 엔비디아 CEO 등을 잇달아 만났다. 특히 삼성전자가 엔비디아에 고대역폭메모리(HBM)를 언제 공급할 수 있을지가 관심사인 만큼, 젠슨 황 CEO와의 회동 여부가 주목된다. 이밖에도 이 회장은 미국 의회·정부의 고위 관계자들과도 만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 회장의 미 출장 소식이 전해지자 최근 한국 방문이 무산된 팻 겔싱어 인텔 CEO의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다. 겔싱어 CEO는 지난 4일 대만 타이베이 ‘컴퓨텍스 2024’ 행사장에서 기자들이 한국 방문 무산 이유를 묻자 “내가 만나고자 하는 사람이 한국에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해당 인물이 이 회장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최선을(choi.sun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