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회창 만난 與정연욱 "야당의 입법 폭주 가능성 걱정했다"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오른쪽)와 정연욱 국민의힘 의원. 사진 페이스북
이회창(88) 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총재의 근황이 공개됐다.

국민의힘 정연욱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 이 전 총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22대 국회 첫 등원을 하면서 평소 존경해온 이 전 총재에게 인사를 드렸다"고 적었다.

정 의원은 한 언론사의 정치부 기자로 국회 출입하던 시절 이 전 총재와 인연을 맺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저를 반갑게 맞아주신 이 전 총재는 다수당이 된 야당이 브레이크 없는 벤츠처럼 입법 폭주할 가능성을 우려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 전 총재가) 이를 극복하기 위해선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의 책임과 역할이 막중하다면서 적극적인 의정 활동을 당부하셨다"고 전했다고 정 의원이 밝혔다.



정 의원은 "환담을 하는 도중 여전히 형형한 이 전 총재의 눈빛은 여전하셨다. 아무쪼록 앞으로도 건강하시길 바란다"며 "22대 국회에 임하는 자세를 가다듬은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이 전 총재는 제26대 국무총리로, 대법관, 국회의원, 감사원장,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한나라당 총재 등을 역임했다. 판사 시절에는 강직한 판사로 이름을 날린 바 있다.

이 전 총재는 특히 한나라당 소속 후보로 대통령 선거에 2번 출마하였으나 낙선했고, 2007년 11월 7일에 한나라당을 탈당한 후 무소속 후보로 제17대 대선에 출마했지만, 이 또한 고배를 마셨다.




한지혜(han.jee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