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길 가다 시뻘건 하수구에 '경악'…"진짜 정신머리 없다" 시민들 분노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담배꽁초 때문에 하수구에 불나서 119 신고함'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진 SNS 캡처
누군가 무심결에 버린 담배꽁초로 인해 하수구에서 불길이 치솟아 소방이 출동하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담배꽁초 때문에 하수구에 불나서 119 신고함’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는 지난 3일 한 SNS 이용자가 남긴 글이 담겨 있다. 글쓴이는 “담배꽁초 버리지 마라. 하수구에서 불타고 있네. 라면 먹으러 가는 거 멈추고 119 신고하고 대기 중이다”라며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보도블록 사이 하수구 아래 새빨간 불길이 치솟고 있는 모습이다.

이후 글쓴이는 “진화 완료했다네요”라며 상황을 전했다. 해당 글은 올라온 지 하루 만에 160만 회 조회수를 넘길 정도로 화제가 됐다.



이 일이 화제 되자 네티즌들은 “나도 예전에 저런 적 있다. 바닥에서 연기가 모락모락 나길래 봤더니 불이었다. 옆 상가 주인한테 말해서 급한 대로 물 붓고 다른 사람이 또 어디 가서 소화기 가져와서 껐는데 한참 걸렸다”, “진짜 정신머리 없다”, “하수관에 메탄 많으면 폭발한다”, “큰일날 뻔 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지난 5년간(2017~2021년) 발생한 화재 1만5000여 건을 분석한 결과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연중 4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특히 담배꽁초로 인한 화재가 753건으로 4월 ‘부주의’로 인한 화재 1569건 중 48%를 차지했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