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가짜양주 먹여 기절, 2억 갈취…신림역 유흥주점에 43명 당했다

관악경찰서는 5일 취객을 유인해 가짜 양주를 먹여 정신을 잃게 한 뒤 금전을 갈취한 유흥주점 업소 일당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일당이 범행에 사용한 가짜 양주. 관악경찰서 제공
서울 신림역 일대에서 취객을 유흥주점으로 유인해 가짜 양주를 먹여 정신을 잃게 만든 뒤 수억원을 뜯어낸 유흥주점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만취한 피해자 43명으로부터 2억원 상당을 갈취한 유흥주점 업주, 호객꾼, 웨이터, 여성 접객원 등 17명을 특수강도와 사기 혐의로 검거하고 이 중 업주 2명을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22년 9월부터 지난 2월까지 호객행위로 유인한 1인 취객에게 값싼 양주를 일정한 비율로 섞어 만든 가짜 양주(속칭 ‘뺑술’)을 제공해 정신을 잃게 만들었다. 이후 고가의 빈 양주병을 올려놓는 수법으로 술값을 부풀려 고액의 술값을 받았다.

특히 이들의 범행은 조직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 호객꾼이 피해자를 유인하면 여성 접대부가 술을 권해 단시간에 취하게 했다. 인출책은 피해자가 정신을 잃으면 보안패턴을 풀게 유도하거나 지문을 대게 해 휴대전화 잠금을 푸는 역할을 맡았다. 이후 피해자로부터 신용카드나 폰뱅킹 비밀번호 등을 알아내 이체하거나 결제하게 했다.
유흥주점 일당이 만취한 피해자로부터 부풀린 결제 대금 100만원을 이체하도록 지시하는 영상 중 일부. 이들의 범행은 2022년 9월부터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 관악경찰서 제공



범행 당시 영상을 보면, “뭔가 조금 이상하다”는 피해자에게 일당은 “형님, 빨리 결제해줘요”라면서 결제를 독촉했다. 피해자는 혀가 꼬이고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할 정도로 만취한 상태였다. 이들은 피해자의 항의에 대비해 피해자가 만취 상태로 신용카드를 주는 장면 등을 촬영해놓거나 피해자를 인근 모텔에 데려다 놓는 치밀함도 보였다.

이들의 행각은 지난해 12월 덜미가 잡혔다. 같은 날 2건의 비슷한 내용의 피해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기 때문이다. 수상한 낌새를 눈치 챈 경찰은 관내 2개 유흥주점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국과수 감정을 거쳐 피해자에게 제공된 양주가 가짜 양주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압수물 분석을 통해 피해자별 피해 내용과 혐의를 구체적으로 입증할 수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신림역 일대 유흥업소에서 유사한 피해 신고가 반복 접수되고 있다"며 “1인 취객의 경우 범죄 피해 가능성이 있으므로 특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영근(lee.youngke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