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신세계·CJ 깜짝동맹…유통은 신세계 맡고 물류는 CJ 몰아준다

CJ그룹과 신세계그룹이 손잡는다. 신세계는 CJ에 물류를 맡기고 상품 발굴과 판매인 유통업에 집중하고, CJ는 확충한 물류 인프라와 물량으로 배송 경쟁력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5일 두 그룹은 CJ인재원에서 ‘CJ-신세계 사업제휴 합의서 체결식’을 열었다. CJ 그룹에서는 김홍기 지주사 대표, 신영수 CJ 대한통운 대표, 허민회 CJ CGV 대표가, 신세계그룹에서는 임영록 경영전략실장, 한채양 이마트 대표, 위수연 신세계프라퍼티 콘텐트본부장이 참석했다.

가장 큰 협력은 이커머스 물류 부문이다. 신세계그룹의 이커머스 자회사 SSG(쓱)닷컴은 경기도 용인·김포(2곳)·오포 물류센터 중 김포와 오포 물류센터를 CJ에 매각하기로 했다. 김포 물류센터는 수도권 새벽 배송(오전 10시 이전)과 인근의 쓱 배송(시간대별 배송)을 담당하는 곳이다.

신세계그룹의 다른 이커머스 자회사 G마켓도 ‘스마일 배송’에 CJ대한통운의 오네(O-NE) 서비스를 도입한다.



이번 제휴로 신세계그룹은 이커머스 물류비용을 상당히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물류 이관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이 고심 끝에 직접 결정했다고 한다. 물류는 CJ대한통운에 맡기고, 신세계는 그로서리(식료품) 분야를 강화하는 등 본업 경쟁력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다.

이밖에 상품제조 판매 및 미디어 사업, 멤버십 분야 협업도 확대한다. 제조에 강한 CJ제일제당과 유통 채널을 갖춘 이마트가 공동으로 기획·개발하는 상품을 늘린다. 두 그룹의 멤버십 혜택도 공유하기로 했다.





이수정(lee.sujeo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