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SM, 아이돌 일본발 루머에 "법적 대응"…주가 4% 반등했다

SM 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관련 루머로 지난 4일 주가가 급락했던 SM엔터테인먼트가 5일 법적 대응을 포함한 강경 대응 입장을 밝힌 후 4%대 반등에 성공했다.

SM엔터는 4일보다 3600원(4.40%) 오른 8만5500원으로 이날 거래를 마쳤다.

8만4900원(3.66%)으로 시작한 에스엠은 장중 8만6900원(6.11%)까지 오르기도 했다.

4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그룹 NCT 멤버 쟈니·해찬과 관련한 일본발 루머가 유포됐고, 이후 SM엔터 주가는 종가 기준 전 거래일보다 8.18% 급락한 8만1900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SM엔터는 이날 관련 루머에 대해 “확인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루머 유포자에 대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