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개XX야" 교감 뺨 때리고 침 뱉었다…초3이 벌인 충격 만행


전북 전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이 교감의 뺨을 때리며 욕설한 영상이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다.

5일 전북교사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오전 전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3학년 A군이 무단 조퇴를 제지하는 교감에게 욕설을 퍼붓고 폭행했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에서 A군은 교감에게 "개XX야"라고 욕을 하며 여러 차례 뺨을 때렸다. 팔뚝을 물고 침을 뱉기도 했다.
전주의 한 초등학교 3학년 학생이 지난 3일 무단 조퇴를 제지하는 교감의 뺨을 때리고 있다. 사진 전북교사노동조합

A군은 이날 결국 학교를 무단 이탈했고 뒤이어 학교에 온 A군 어머니도 담임교사를 폭행했다는 게 학교 측 설명이다. 담임교사는 A군 어머니를 폭행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A군은 다른 학교에서 말썽을 피워 지난달 14일 이 학교로 강제전학 왔다고 한다. 하지만 여전히 교실 내에서 소란을 피우고 이를 말리는 담임교사를 수차례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 측은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교사의 부당 지도와 아동학대를 주장해 왔다.



같은 반 학부모들은 '수업 방해'를 호소하며 A군에 대한 분리 조치 등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학교 측은 A군의 행동을 심각한 교권침해로 보고 전주교육지원청에 신고한 상태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욕망에 충실한 엄마가 낫다" 정신과 의사 상식파괴 육아팁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49514



김지혜.왕준열(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