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유명 트로트가수 정보 몰래 빼냈다…집까지 찾아간 여경

사진 충남경찰청

충남의 한 여성 경찰관이 유명 트로트 가수의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빼내 집까지 찾아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 여경에 대한 징계 절차에 돌입했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월 충남경찰청 소속인 A씨는 경찰 내부망을 통해 유명 트로트 가수 B씨의 서울 소재 집 주소를 알아낸 뒤 찾아갔다. A씨가 B씨에게 위해를 가하진 않았지만 놀란 B씨는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사적인 목적으로 B씨의 개인정보를 조회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필요시 집 주소 등이 포함된 개인정보를 열람할 수 있지만 상급 경찰관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

충남경찰청은 A씨를 직위 해제했으며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