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서울의대 교수들 '전체 휴진' 투표 연장…"현재까지 과반 찬성"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가 4일 서울 종로구 연건캠퍼스에서 총파업 논의를 위한 총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대 의과대학과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전체 휴진' 여부를 결정하는 총파업 투표를 연장하기로 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4일 오후 전체 교수들이 모이는 총회를 열어 당초 이날 하루 실시하기로 한 총파업 투표를 6일 오전까지 연장한 뒤 결과를 발표하기로 했다.

비대위는 정부가 복귀한 전공의에 대한 행정처분 절차를 중단하고, 수련병원장에 내렸던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을 철회한다고 밝힌 만큼 보다 폭넓은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고 보고 이같이 결정했다.

단 정부의 조치를 긍정적으로 해석했다기보다는 내용을 좀 더 명확히 파악하고, 더 많은 교수의 의견을 받기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있어 기간을 연장했다고 비대위 관계자는 설명했다. 현재까지 진행된 투표에서는 65%가 휴진에 동의했다.



총파업은 응급실과 중환자실이나 분만, 신장 투석 등 환자의 생명과 직결된 필수적인 분야를 제외한 전체 진료과목의 외래와 정규 수술을 중단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비대위는 기존에 개별적으로 참여했던 휴진과 달리 필수 의료 분야를 제외한 전체 교수들이 한 번에 휴진하는 식으로 진행될 수 있다고 예고했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