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엔비디아 타도' 인텔 "AI전략 핵심은 네이버·삼성·SK와 협력" [팩플]

인공지능(AI) 반도체 시장 후발주자인 인텔이 ‘개방형 생태계’를 강조하며 한국 기업들과의 협력을 긴밀히 할 뜻을 밝혔다.

저스틴 호타드 인텔 수석부사장. 사진 인텔코리아
무슨 일이야
5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인텔 AI 서밋 서울 2024’ 기자간담회에서 저스틴 호타드 인텔 수석부사장은 엔비디아와 다른 인텔의 장점으로 ‘개방형 생태계’를 꼽았다. 인텔은 AI 가속기 칩인 ‘가우디’로 엔비디아의 GPU(그래픽처리장치)에 도전하고 있다. 호타드 수석부사장은 인텔의 데이터센터·AI 사업을 총괄하고 있다. 그는 “PC, 엣지(스마트폰, 차량 등 기기) 그리고 데이터센터까지 전체를 망라하는 개방형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인텔의 전략”이라며 “누구나 생성 AI에 참여할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인텔은 한국 기업들과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호타드 수석부사장은 “인텔 AI 전략의 핵심은 네이버와 삼성, SK하이닉스 등 한국 기업들과 협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네이버 파운데이션 모델의 경우 광범위한 이용사례들을 가지고 있다”며 “(네이버클라우드를) 새로운 기회나 아이디어를 검증할 수 있는 파트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메디슨은 의료 이미징 등에서 협력을 하고 있고 SKT와는 6G 관련 협력 발표를 했다”며 “6G는 AI 앱의 확산 도입에 정말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하정우 네이버 클라우드 AI혁신 센터장이 5일 열린 '인텔 AI 서밋 서울 2024'에서 발표하고 있다. 2024.6.5/뉴스1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하정우 네이버클라우드 AI이노베이션 센터장은 “생성 AI 시대 가장 큰 도전은 하드웨어”라며 “특정 기업의 AI 칩 중심으로 독과점화되어 가고 있고, 이 같은 독과점이 생성 AI의 비즈니스 기회를 제한한다”고 말했다. 엔비디아가 AI칩 분야에서 독점적 지위를 구축한 부분에 대한 문제제기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인텔 AI 가속기 칩 ‘가우디2’에 대한 실험 결과를 연말에 공개할 계획이다. 하 센터장은 “연말에 출시될 가우디3에 네이버클라우드가 진행해온 많은 실험 결과들, 노하우를 적용할 수 있게 할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대안(가우디 칩)을 확보하면 더 많은 데이터를 중심으로 하이퍼클로바X를 고도화하는 것도 가능해진다”고 했다.



앞으로는
반(反)엔비디아 생태계 구축 나선 인텔과 네이버는 더 협력을 강화할 전망이다. 지난 4월 네이버와 인텔은 엔비디아 GPU 중심의 AI 반도체 생태계에 맞서 공동연구와 생태계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엔비디아의 AI 개발 플랫폼인 ‘쿠다’와 같은 소프트웨어 플랫폼 만들고, 이를 위해 연구‧개발 생태계를 만드는 게 목표다.



김남영(kim.namyoung3@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