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올림픽 불똥' 파리 노숙자, 수천명 추방…"사회적 정화" 비판론

지난 4월 10일 한 노숙인이 파리 에펠탑 근처 인도에서 잠들어 있다. AP=연합뉴스

오는 7월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노숙인 수천 명이 프랑스 파리에서 쫓겨났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3일(현지시간) 현지 활동가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시민단체 연합인 ‘메달의 뒷면’은 이달 보고서를 내고 노숙인 수천 명이 ‘정화’ 작업의 일부로 파리에서 쫓겨났으며 이 가운데는 망명 신청자나 어린이 등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메달의 뒷면’은 파리 올림픽 개최의 사회적 영향에 대한 경고 활동을 하는 단체들의 연합이다.

이 단체는 또 경찰이 성노동자나 마약 중독자도 단속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이들이 필수 의료 서비스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네트워크에서 벗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권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여기는 사람들을 모두 내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메달의 뒷면’은 이어 지난해 4월 이후 파리와 인근 지역의 텐트촌 해체가 강화됐으며, 지난 13개월 동안 1만2500여명이 파리 지역 밖으로 쫓겨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기적인 해결책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수도권인 일드프랑스 지역에 7000채의 집이 필요하다고 했다.



한 단체 관계자는 당국이 올림픽 때 파리가 돋보이게 하기 위해서 파리에서 가장 위태로운 사람들을 상대로 “사회적 정화” 작업을 하고 있다면서 “그들은 양탄자 아래에 비참함을 감추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3월 25일 파리 퐁데자르 다리 아래에 노숙인 텐트촌이 들어서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파리 거리에 수년째 살고 있는 약 3600명에게 거처를 제공하기 위한 계획을 정부에 요청했다면서, 파리시는 긴급 거처 제공에 필요한 역할보다 더 많은 일을 이미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올림픽을 담당하는 파리 부시장 피에르 라바단은 지난 4월 기자회견에서 문제는 올림픽이 아니라 파리 거리에 살고 있는 노숙인 수라고 말한 바 있다.

가디언에 따르면 지난 4월 올림픽 개막 약 100일을 앞두고 파리 외곽 도시 ‘비트리 쉬르 센’에 방치된 건물에 거주하던 450여명은 진압 장비를 갖춘 경찰의 퇴거 요청을 받고 거처를 옮겼다. CNN방송은 프랑스 정부가 매주 노숙인 50~150명을 파리 외 지역으로 이송했다고 보도했다.



최서인(choi.seo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