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선 멜론만한 우박·독일은 물난리…지구촌 기상이변 '몸살'

美서부 기록적 폭염 예보…남아공에선 홍수로 10여명 사망

미국선 멜론만한 우박·독일은 물난리…지구촌 기상이변 '몸살'
美서부 기록적 폭염 예보…남아공에선 홍수로 10여명 사망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미국 서부 텍사스 지역에 멜론 크기의 우박이 떨어지고 독일 남부 지역에서는 홍수로 고속도로가 잠기고 댐이 무너지는 등 지구촌 곳곳이 기상 이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3일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주 중북부의 팬핸들 지역에서 지난 2일 뇌우와 함께 멜론만 한 우박이 떨어졌다.
텍사스는 지난주 내내 폭풍과 뇌우 피해를 입었으며, 이날 떨어진 우박 중 하나는 직경이 적어도 6인치(약 15.24cm)는 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WP는 언급했다.
이날 팬핸들 지역에서는 토네이도도 함께 발생했다.
WP는 이밖에 텍사스주 포트 스톡턴에서도 토네이도가 관찰됐으며 서부 네브래스카주에서는 강풍이 불었고, 노스다코타주 동부에서는 토네이도와 용오름이 목격되기도 했다고 전했다.


WP에 따르면 이 지역들에서 총 150건 이상의 악천후 사례가 보고됐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이처럼 심각한 폭풍 피해를 입은 미국 서부지역에 4일부터는 기록적인 폭염이 들이닥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미국 기상청(NWS)은 텍사스에서 캘리포니아에 이르기까지 서부지역이 4일부터 극심한 더위를 겪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NWS는 이번 주 애리조나주와 네바다주, 캘리포니아주 일부 지역에 폭염 경보를 발령했으며 일부 지역의 기온은 6월 초 평균보다 10도 이상 높게 오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북부 캘리포니아는 주말새 발생한 때 이른 산불로 1만4천에이커가 소실됐다.

홍수로 현재까지 4명의 사망자가 나온 독일 남부지역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와 바덴뷔르템베르크주에서 일주일째 폭우가 이어지면서 물이 범람해 고속도로와 거리가 물에 잠기고 댐이 무너졌다.
바덴뷔르템베르크주 슈투트가르트 인근에서는 폭우로 산이 무너져 내리면서 승객 185명이 탑승한 열차를 덮쳤다.
이 사고로 열차의 일부 객차가 탈선했지만, 다행히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지역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고 수만 명의 구조대원들이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투입됐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3일 피해지역을 방문해 "이번 사태가 기후변화의 영향이 중부 유럽에서도 현실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숄츠 총리는 "이런 이상 기후가 수 세기 동안 있어 온 것은 아니다"며 "인간이 만든 기후 변화를 멈추기 위한 작업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고 호소했다.
NYT에 따르면 지난 31일 낮부터 3일 정오까지 나흘간 한 달 평균 강수량보다 많은 비가 내렸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동부 해안에 내린 집중 호우로 12명이 숨졌다.
넬슨 만델라 베이에서는 2천명 이상이 대피했으며, 지역 당국은 옷과 음식 등을 기부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더반과 인근 지역에서는 2022년에도 최악의 홍수가 발생해 400명 이상이 숨진 바 있다.
지난 4월 26일부터 5월 5일 사이 브라질 히우그란지두술주 등에서도 543mm의 비가 내리면서 적어도 172명이 목숨을 잃었다.
세계기상기구(WWA)는 이와 관련해 인간 활동으로 발생한 온실가스가 산업화시대 이전보다 홍수 가능성을 2배 높였다고 분석했다.
WWA는 또 기후변화와 더불어 열악한 홍수 조절 기반 시설과 개간도 홍수의 파괴력을 높이는 데 영향을 줬다고 언급했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는 기온이 상승함에 따라 폭우 발생 빈도와 강도도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연구에 따르면 기온이 섭씨 1도 증가할 때마다 공기는 약 7%의 물을 더 머금고 있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e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신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