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세버스로 400㎞ 달려 스페인서 장 보는 프랑스인들

스페인 생활 물가, 프랑스보다 25%가량 저렴

전세버스로 400㎞ 달려 스페인서 장 보는 프랑스인들
스페인 생활 물가, 프랑스보다 25%가량 저렴

(파리=연합뉴스) 송진원 특파원 = 고물가에 버스로 프랑스에서 400㎞를 달려 이웃 나라 스페인에서 장을 보는 경우까지 생겨났다고 BFM TV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프랑스 남부 마르세유에 있는 관광버스 회사 아쥐르 에바지옹은 2년 전부터 매주 한 차례 '장보기 고객'을 싣고 스페인을 오갔다.
프랑스보다 상대적으로 물가가 저렴한 스페인에서 장을 보려는 이들이 늘면서 버스 수용 인원도 배로 늘렸다.
한 사람당 왕복 요금은 39유로(5만8천원)로, 개인이 차를 직접 운전할 때 드는 통행료와 기름값을 고려하면 파격적으로 낮다.
세 아이의 엄마 프리실리아는 "인플레이션 때문에 담배와 식료품, 특히 고기를 사러 더 자주 오게 된다"며 "샌드위치 빵을 예로 들자면 여기(스페인)에서는 500g에 1.59유로(2천300원)인데 마르세유에서는 200g에 2.20유로(3천200원)를 낸다"고 말했다.


프리실리아는 고기 6㎏은 34유로(5만원)에 샀다며 프랑스에서 구매할 때보다 40%가량 싸다고 덧붙였다.
이 버스의 승객 말리크는 프랑스에서 시장 가방 두 개를 채우는 돈이면 스페인에서는 5개를 채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일이나 비누, 다른 모든 생필품을 담았다"며 "프랑스에서는 너무 비싸서 사지 않는 제품들"이라고 말했다.
원정 장보기에 나서는 이들은 스페인 생필품 물가가 프랑스보다 평균 20∼30% 저렴하다고 말한다.
실제 전 세계 생활비 비교 사이트인 엑스파티스탄에 따르면 스페인의 생활 물가는 프랑스보다 평균 25% 저렴하다.
이 때문에 간혹 과소비하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고 한다.
앙젤은 "나는 예산을 딱 정해서 온다"며 "그렇지 않으면 강박적으로 물건을 사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 통계청에 따르면 프랑스의 소비자 물가 지수 상승률은 2022년 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래 꾸준히 상승해 작년 2월 6.3%까지 올랐다가 차츰 하락해 지난달 2.2%까지 떨어졌다.
s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송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