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밀양 성폭행' 가해자 직장서 해고…"애가 꼬리쳐" 과거 발언도 조명

사진 아이언모터스 인스타그램 캡처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 중 한 명이 수입차 볼보 판매업체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자, 업체 측이 해당 직원을 해고했다.

4일 볼보 차량을 판매하는 수입사 아이언모터스는 공식 SNS 계정에 "현재 논란이 되는 사안에 대해 알려드린다"며 "당사는 해당 사안을 매우 엄중하게 인지하여 해당자를 해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우려와 관심을 보내주신 고객님들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도 당사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2004년 경남 밀양에서 벌어진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은 남고생 44명이 여중생 1명을 1년간 집단으로 성폭행한 사건이다. 이들 중 단 한 명도 처벌 받지 않아 국민적 공분을 샀다. 이 사건을 모티브로 영화 '한공주'가 제작되기도 했다.



이 사건은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나락 보관소'에서 가해자로 추정되는 인물들의 근황을 공개하며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후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밀양 성폭행범 부모 인터뷰'라는 제목으로, 과거 가해자 중 한 명의 어머니가 인터뷰했던 내용이 캡처돼 올라오기도 했다.

해당 사진에 따르면, 어머니 A씨는 "왜 피해자 가족한테 미안한 마음이 들어야 하나"라며 "우리가 지금 피해 입은 건 생각 안 하냐"라고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

그는 피해자 부모를 향해 "딸자식을 잘 키워야지. 그러니까 잘 키워서 이런 일이 없도록 만들어야지"라며 "여자애들이 와서 꼬리 치는데 거기에 안 넘어가는 남자애가 어디 있나"라고 2차 가해성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억울하다. 사람들이 지금 입이 없어서 말 못 하는 것 아니다"라고 했다.

해당 인터뷰는 2022년 방송된 tvN '알아두면 쓸데있는 범죄 잡학사전 알쓸범잡2'에서도 다뤄진 바 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부모가 저러니" "콩콩팥팥" "딸 부모라도 저런 말이 나올까" "본인이 뱉은 말 딱 10배로 돌려받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