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미·일 군사훈련 ‘프리덤 에지’ 올해 첫 실시 합의

한·미·일 국방수장이 향후 ‘프리덤 에지(Freedom Edge)’라는 명칭을 붙여 3국 군사훈련을 정례적으로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신원식 국방장관,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 기하라 미노루 일본 방위상은 2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21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 ‘프리덤 에지’는 한·미 연합연습인 ‘프리덤 실드(Freedom Shield)’와 미·일 연합훈련인 ‘킨 에지(Keen Edge)’에서 따온 명칭이다. 지난해 8월 3국 정상은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의 공동성명에서 “3자 훈련을 연 단위로 훈련 명칭을 부여해 다양한 영역에서 정례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합의했다.

3국은 올해 첫 ‘프리덤 에지’ 훈련을 통해 해상·공중뿐만 아니라 수중과 사이버를 아우르는 작전 수행영역에서 공조의 틀을 가동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회의를 계기로 한·일은 5년 넘게 끌어온 ‘초계기 갈등’에 일단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 1일 신 장관과 기하라 미노루 방위상은 함정·항공기 간 안전거리 유지, 주파수의 우선순위 설정을 통한 양측 간 소통 강화 등을 골자로 한 ‘한국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 간 소통 방안을 다룬 합의문’을 작성했다. 초계기 갈등은 2018년 12월 동해에서 북한 어선을 수색하던 해군 광개토대왕함이 함정 근처로 날아온 일본 해상자위대 P-1 초계기를 향해 사격통제 레이더를 조준했다고 일본 측이 주장하면서 촉발됐다.



한편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오스틴 장관은 안보회의 연설 후 한국이 (AUKUS 회원국인 호주처럼) 핵잠수함 보유를 추진한다면 지지하겠느냐는 패널 질문에 “지금은 미국이 수용하기가 매우 어렵다”고 답했다.





이근평(lee.keunpy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