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주 만에 3억 모았다…폭염에도 일하는 90세 美퇴역군인 사연

마트에서 카트 정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90세 퇴역 군인 딜런 맥코믹. 사진 론키요 유튜브 캡처

미국에서 90세 퇴역 군인이 생계유지를 위해 마트에서 카트 정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는 사연이 전해지자 나흘 만에 수억원의 기부금이 모였다.

1일(현지시간) 가디언은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의 한 마트에서 카트 정리를 하는 공군 출신 딜런 맥코믹의 사연을 소개했다.

지역 방송 뉴스 앵커였던 캐런 론키요는 지난달 27일 미국의 공휴일인 메모리얼 데이(현충일)에 맥코믹을 만났다.

맥코믹은 30도가 넘는 날씨에 마트에서 카트를 밀고 있었다. 론키요가 휴일에 여기서 일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묻자, 맥코믹은 "먹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론키요는 그날 바로 맥코믹의 이야기를 온라인 모금 사이트 '고펀드미'에 올렸다.

해당 글에 따르면, 맥코믹은 매달 약 2500달러(346만원)의 생활비가 필요하지만 사회보장연금으로 월 1100달러(152만원)를 받고 있었다. 그는 부족한 생활비를 벌기 위해 마트에서 카트를 정리하는 일자리를 구했다. 맥코믹은 한 번에 20대 이상의 카트를 주차된 자동차 사이로 밀고 당기며 정리한다고 한다.

마트에서 카트 정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90세 퇴역 군인 딜런 맥코믹. 사진 론키요 유튜브 캡처

이 사연은 빠르게 공유됐고, 소개된 지 나흘 만에 5400여명의 기부자로부터 23만3000달러(약 3억2050만원)가 모였다. 3일 현재 최종 24만4471달러(약 3억3650만원)가 집계됐다.

론키요는 "이제 90세 퇴역 군인이 음식을 식탁에 올리기 위해 뜨거운 날씨 속에 카트를 밀 필요는 없다"면서 "맥코믹이 앞으로 계속 일을 한다면 그건 그의 선택일 것"이라고 말했다.

맥코믹은 CBS와의 인터뷰에서 "론키요를 만난 건 행운"이라며 "이 미친 세상에 그와 같은 사람은 거의 남아있지 않다"고 말했다.

가디언은 "평균 수명이 늘었지만, 사회보장 혜택이 줄면서 은퇴 연령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며 "맥코믹의 사연이 미국의 가혹한 경제적 현실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미국 보스턴칼리지의 은퇴연구센터에 따르면, 미국 남녀의 평균 은퇴 연령은 1992년 각각 62세, 59세였으나, 2021년 각각 65세, 62세로 상승했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