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美세서미 스트리트에 '부채춤' 등장…서경덕 "한국춤 인정한 것"

사진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캡처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TV 프로그램 ‘세서미 스트리트’ 공식 SNS 채널에 최근 부채춤을 추는 영상이 올라왔다.

출연진들과 부채춤을 함께 추는 장면에서 ‘Buchaechum is Korean fan dance’라는 설명을 넣어 부채춤은 한국 무용임을 알린다.

‘세서미 스트리트’는 1969년 미국에서 첫 방영이 된 이후 150개 이상의 나라에서 영향을 끼치고 있는 어린이 교육 프로그램이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누리꾼이 제보해 줘서 확인해 본 결과 세계적인 TV 프로그램에서 한국의 부채춤을 소개한 것은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최대 포털인 바이두 백과사전에서 우리의 부채춤을 ‘중국 민간 전통무용’이라고 왜곡하며 문화침탈 행위를 벌이고 있다”며 “지난해 홍콩 고궁박물관 공식 SNS에서는 한복을 차려입고 부채춤을 추는 장면을 사진으로 올리면서 ‘Chinese Dance’로 소개해 큰 논란이 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서 교수는 “중국의 왜곡에만 분노할 것이 아니라 ‘세서미 스트리트’의 예시처럼 세계인들이 부채춤을 한국춤으로 인정하고 있는 사례들을 묶어 향후 다국어 영상을 제작해 전 세계에 널리 알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부채춤은 부채를 주된 소재로 삼은 한국 무용으로 1954년 김백봉이 창작 발표한 김백봉류 부채춤이 가장 화려하고 세계적으로도 유명하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