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위장술 아주 칭찬…밀양 여중생 성폭행 옹호 경찰 여기 있죠?"

20년 전 발생한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주동자로 지목된 30대 남성이 경북 청도군의 한 식당에서 일한다는 근황이 전해졌다. 이 식당은 2022년 백종원 유튜브 채널에 맛집으로 소개돼 관련 영상이 네티즌들로부터 재조명받고 있다.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백종원이 2022년 A씨가 운영중인 것으로 알려진 경북 청도군의 한 식당에 방문한 모습이 담긴 유튜브 영상이 재조명되고 있다. 유튜브 캡처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방문해 유명해진 경북 청도군 한 식당의 운영자가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주동자라는 폭로가 나온 뒤 다른 사건 관련자도 다시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이번엔 당시 성폭행범들을 두둔한 현직 여자 경찰이 비난을 받고 있다.

2일 경남 ○○경찰서 게시판에는 A경장을 비난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네티즌들은 A씨의 실명을 언급하며 “여기가 밀양 성폭행 가해자 옹호하셨다는 분이 다니는 곳 맞나요”, “여기가 과거에 죄짓고 이름까지 개명한 사람이 경찰 하는 곳인가요? 위장술 아주 칭찬합니다”, “밀양 사건 해명 부탁합니다” 글을 남겼다.

A경장은 2004년 밀양의 남자 고등학생 44명이 1년간 한 여중생을 집단 성폭행한 사건에서 성폭행범들을 옹호하는 듯한 글을 남겼던 인물이다.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때 성폭행범들을 두둔했던 현직 여자 경찰이 당시에 쓴 글.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당시 고3이던 A경장은 친구의 미니홈피 방명록에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 잘 해결됐나? 듣기로는 3명인가 빼고 다 나오긴 나왔다더만... X도 못생깃다드만 그X들 ㅋㅋㅋㅋ 고생했다 아무튼!”이라는 글을 썼다.


A씨는 2010년 경찰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지금까지 경남지역에서 근무하고 있다. 경찰이 된 이후 한 차례 이름을 바꾸고 가정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된 이후에도 비난이 멈추지 않자 “철모르고 올린 글이지만 피해자의 마음을 아프게 했던 당시의 행동을 깊이 반성하고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내기도 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나락 보관소’는 주동자 중 한 명이 청도군에서 식당을 운영 중이라는 사실과 함께 백종원 대표가 맛집으로 소개한 사실도 함께 공개했다.

나락 보관소 운영자는 영상에서 “사건의 주동자를 찾는 데 시간이 굉장히 오래 걸렸다”며 “(주동자는) 가해자들과 여전히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맞팔로우를 한 상태”라고 했다.

또 “맛집으로 알려져 돈을 끌어모으고 있다. 해당 가게에서는 아르바이트생이라고 꼬리 자르기 한다. 주동자는 현재 돈 걱정 없이 딸을 키우고 있다더라”고 했다.
2일 경남 ○○경찰서 게시판은 A경장을 비난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경찰서 홈페이지 캡처
밀양 성폭행 사건은 2004년 경남 밀양에서 일어난 일로 44명의 남학생이 1년간 여자 중학생 1명을 집단으로 성폭행한 사건이다. 가해자들은 1986년~1988년생 고등학생으로 알려졌다.

당시 검찰은 성폭행에 직접 가담한 일부를 기소했고, 나머지는 소년부에 송치하거나 풀어줬다. 기소된 10명도 이듬해 소년부로 송치됐지만 보호관찰 처분 등을 받는 데 그쳤다. 44명 중 단 한 명도 형사 처벌을 받지 않아 국민적 공분을 샀다. 이 사건을 소재로 영화 ‘한공주’, 드라마 ‘시그널’이 제작되기도 했다.



정시내(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