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4캔에 만원도 비싸"…편의점 품절대란 '천원 맥주' 또 나왔다

덴마크 맥주 프라가 프레시. 사진 세븐일레븐
고물가 기조 속에 천원짜리 편맥(편의점 맥주)이 소비자 눈길을 끌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6월 한 달간 덴마크 맥주 '프라가 프레시' 4캔을 4000원에 판매한다고 3일 밝혔다.

앞서 지난 4월 스페인 맥주 '버지미스터'를 1000원에 판매한 세븐일레븐은 닷새 만에 20만캔을 팔며 '품절 대란'을 일으킨 바 있다.

프라가 프레시는 금빛 색깔과 거품, 적당한 탄산이 조화를 이루는 상품으로 전통 유럽 스타일 맥주 제조 방식으로 만들어진 것이 특징이라고 세븐일레븐은 설명했다.



6월 한 달 동안 맥주 번들 행사도 진행한다.

버드와이저(500㎖), 하이네켄(500㎖) 등 4입 번들 12종과 크러시(355㎖), 아사히생맥주캔(355㎖) 등 6입 번들 5종, 크러시(470㎖) 8입 번들을 매주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약 15∼25% 할인한다.

카스(370㎖) 6입 번들은 오는 30일까지 매일 약 1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세븐일레븐 측은 "고물가 시대에 가성비 있는 맥주를 찾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며 "합리적인 가격에 좋은 품질의 맥주를 계속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혜정(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