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축 늘어진 새끼 업고 몸부림…어미 돌고래 가슴 찢어지는 장면 포착

새끼를 살리려고 수면 위로 들어 올리는 어미 남방큰돌고래. 사진 다큐 제주

제주에서 남방큰돌고래가 죽은 새끼를 업고 다니는 모습이 또 관찰됐다.

2일 다큐제주와 제주대 돌고래 연구팀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12시 28분쯤 서귀포시 대정읍 일과리 양어장 인근 앞바다에서 새끼 돌고래 사체를 업고 다니는 어미 남방큰돌고래가 발견됐다. 당시 어미 등 위에 있던 새끼 돌고래는 죽어 몸이 축 늘어졌지만, 어미는 새끼를 위로 들어 올리며 살리려고 몸부림쳤다.

새끼를 살리려고 수면 위로 들어 올리는 어미 남방큰돌고래. 사진 다큐 제주

앞서 지난 4월 13일에도 어미 남방큰돌고래가 죽어가는 새끼 돌고래를 살리려고 수면 위로 올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단체는 지난해 3월 4일부터 이번까지 대정읍 일과리, 영락리, 무릉리, 신도리 등지에서 7차례에 걸쳐 새끼 돌고래의 죽음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오승목 다큐제주 감독은 "태어난 지 몇 달 안 된 새끼 돌고래 죽음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며 "제주 바다 환경이 나날이 남방큰돌고래 서식에 좋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오 감독은 "관련 기관이 발 빠르게 대응해 멸종위기에 놓인 제주 남방큰돌고래의 안전한 서식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