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빠 이름 삭제할래" 헤어진 할리우드 스타 커플 딸, 法 간 이유

(왼쪽부터) 매덕스, 비비안, 앤젤리나 졸리, 녹스, 샤일로, 자하라. AP=연합뉴스

할리우드 유명 배우 브래드 피트(60)와 앤젤리나 졸리(48)의 딸 샤일로가 이름에서 아빠 성을 삭제했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TMZ는 샤일로가 18번째 생일을 맞아 이름에서 ‘피트’를 삭제하기 위해 법원에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아직 개명 신청이 승인되지 않았으나 승인될 가능성이 높다고 매체는 전했다.

개명 신청이 승인되면 샤일로의 새 이름은 ‘샤일로 졸리’가 된다.



엄마 앤젤리나 졸리와 함께 뮤지컬 ‘아웃사이더’ 제작에 참여한 쌍둥이 딸 비비안도 팜플렛에 자신의 이름을 ‘비비안 졸리’로 기재했다.

다만 그가 언니 샤일로처럼 정식으로 개명신청을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해 11월 장녀 자하라는 스펠만 대학에 입학면서 자신을 ‘지하라 말리 졸리’라고 소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TMZ는 졸리의 자녀들이 아빠 브래드 피트의 흔적 지우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2016년 이혼한 피트와 졸리는 슬하에 매덕스(22), 팍스(20), 자하라(19), 샤일로(18), 쌍둥이 비비안과 녹스(15)를 두고 있다. 이들은 현재 미성년 자녀 양육권과 샤토 미라발 포도밭을 둘러싸고 끝없는 소송을 진행 중이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