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윤아' 저지한 경호원 또 '이상행동'…칸영화제 결국 1.5억 피소

사진 틱톡 캡처
제77회 칸 국제 영화제에 참석한 우크라이나 출신 모델이 레드카펫에서 경호원이 자신을 제지한 일을 두고 칸 영화제 측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출신 모델이자 패션 TV 진행자인 사와 폰티이스카는 칸 영화제 조직위원회를 상대로 10만 유로(약 1억5000만원)의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폰티이스카는 이번 영화제에 '마르셀로 미오' 초연을 보기 위해 티켓을 가지고 영화관에 입장하는 과정에서 "(경호원에게) 난폭하게 제지당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영상에는 레드카펫 계단 꼭대기에서 한 경호원이 두 팔로 그를 안다시피 잡아 영화관 안으로 끌고 가려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폰티이스카는 이 일로 정신적, 육체적 피해를 입었고 자신의 평판도 실추됐다며 영화제 측에서 피해 보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해당 경호원의 '인종차별' 논란도 불거졌다. 해당 경호원은 앞서 이 영화제에서 참석한 아프리카계 미국 가수 겸 배우 켈리 롤랜드,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 배우 마시엘타베라스, 걸그룹 '소녀시대' 출신 윤아를 경호하는 과정에서 인종차별 지적을 받았다.

19일(현지 시간) 77회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윤아를 막아서는 여성 경호원 모습. 사진 X캡처
그가 자신이 경호하는 스타 중 유색 인종의 스타들을 상대로만 취재진이나 팬들과 소통하는 걸 막고 빨리 들어갈 것을 재촉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롤랜드는 "레드카펫을 밟은 다른 여성 중 나와 닮지 않은 여성들은 혼이 나지도, 밀려 나가지도, 안으로 들어가라는 재촉을 받지도 았았다"며 "인종차별을 당한 것"이라고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