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케겔 운동이 저출산 대책? "노인들만 있는데요" 비꼰 네티즌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서울시의원이 괄약근에 힘을 줘 골반 근육을 강화하는 ‘케겔 운동’을 저출산 대책으로 내놨다.

3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서울시 출생 장려 댄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현수막 사진이 게재됐다.

이에 따르면 덕수궁 돌담길에서 ‘재미있고 신나게 따라 해요!! 쪼이고! 쪼이고! 서울시 시민건강 출생 장려 국민댄조(댄스+체조) 한마당’이 열렸다.

해당 행사는 지난 24일부터 시작돼 오는 28일까지 진행되며, 공휴일과 우천 시를 제외하고 오전 11시 50분부터 1시간 동안 남녀노소 누구나 댄스와 체조에 참여할 수 있다.



돌담길 앞에서는 시민들이 삼삼오오 모여 국민댄조를 추고 있었다.

앞서 ‘국민댄조’는 서울 동작구에서 열린 ‘으랏차차 출생 장려 국민댄조 서울시 캠페인’ 행사에서 처음 공개됐다.

지난 3월 이 행사에 참석한 김용호 서울시 의원(국민의힘)은 괄약근에 힘을 조이는 ‘케겔 운동’과 체조를 이용해 민간 차원에서 저출생을 극복하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자궁이 건강하고 몸도 건강하고 마음도 건강해지다 보면 출생하는 데 있어서 가장 좋은 조건이 될 수 있다”며 “결혼 후 아기를 가질 때 더 쉽게 임신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김 의원은 지난해 11월 20일 서울시 본회의에서도 이 운동을 소개하며 직접 시연을 요청하기도 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댄조 현장을 직접 목격한 네티즌은 “출생 장려 댄스인데 출산과 꽤 멀어지신 분들만 추고 있는 게 유머였다”고 꼬집었다.

네티즌들은 “세금이 줄줄 세고 있다” “저런 거 보면 출산율이 전혀 급해 보이지 않음” “너무 저급해” “태어난 애들한테나 잘해줘라” “출산 장려인데 노인들만 운동하는데?”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