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윤 대통령 “당과 뼈가 빠지게 뛰겠다…똘똘 뭉치자”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충남 천안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제22대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참석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국민의힘 의원 워크숍에 참석해 “여러분과 한 몸으로 뼈가 빠지게 뛰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충남 천안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22대 국회의원 워크숍 만찬에 참석해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당과 국가의 귀중한 자산”이라며 “이제 지나간 건 다 잊어버리고 우리가 한 몸이 돼 나라를 지키고, 개혁하고, 국가의 미래를 위해 이 나라를 발전시키는 그런 당이 되자”며 이렇게 말했다.

참석 의원들은 환호와 박수로 화답했다. 윤 대통령이 등장할 때는 “윤석열 파이팅”을 세 번 연호했다. 윤 대통령은 발언 후 테이블을 돌며 축하의 의미로 맥주를 건넸다. 윤 대통령은 “숫자가 중요한 게 아니다. 똘똘 뭉치는 이런 뜨거운 분위기라면 우리나라를 지킬 수 있다. 대한민국을 함께 지키자”는 취지로 ‘108석 여당’을 격려했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또 다른 테이블에서는 “우리는 한 가족”이라며 당정 간 단합과 결속을 당부했다고 한다.

이날 워크숍에 특강 연사로 참석한 인명진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국민의힘의 총선 참패 원인을 지적하며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을 겨냥한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인 전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이 구의원 선거도 한 번 안 해본 사람이었다”며 “108석을 얻은 것도 너무 다행”이라고 말했다.



한동훈
반면에 한 전 위원장은 이날 “지구당을 부활시키자”고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한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차떼기’가 만연했던 20년 전엔 지구당 폐지가 정치개혁이었지만, 지금은 기득권의 벽을 깨고 정치 신인과 청년들에게 현장에서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도록 지구당을 부활하는 것이 정치개혁”이라고 썼다.

한 전 위원장의 지구당 부활 주장은 당권 도전을 앞두고 몸을 푸는 것이란 시각이 존재한다. 윤 대통령과의 갈등 이후 현역 의원들의 지지를 얻기 어려워진 한 전 위원장이 원외 조직에 구애한다는 것이다. 현행 정당법상 지역 사무실을 운영할 수 없는 원외 위원장들로선 법을 바꿔 지구당을 허용해야 현역 의원들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잠재적 경쟁자로 꼽히는 오세훈 서울시장을 동시에 견제하는 카드란 분석도 있다. 2004년 지구당 폐지 방안을 담은 정치개혁 입법을 주도한 사람이 다름 아닌 오 시장으로, 당시 법안 별칭이 ‘오세훈법’이었다.

이렇듯 정치권에선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 가능성을 크게 본다.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한 전 위원장이 전당대회에 나와도 다른 후보가 나올 수 있도록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2~3등이 최고위원으로 남으면 어떻겠냐”고 말했다. 일종의 ‘절충형 집단지도체제’ 전환 구상을 밝힌 것이다. 한 전 위원장 지지자들은 ‘대표 선출 가능성이 큰 한 전 위원장을 겨냥한 것’이라며 당원 게시판 등에서 집단 반발했다. 친윤 핵심인 이철규 의원도 언론 인터뷰에서 “누군가를 견제하기 위해 단일지도체제에서 집단지도체제로, 또는 절충형으로 가자, 이렇게 들리는 순간 우리 제도는 형해화한다”고 반대했다.





김기정.김효성.전민구(kim.ki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