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만취 여성 집 데려가 성폭행…'구독자 5500만명' 틱톡커 감옥행

유튜브와 틱톡에서 구독자 수천만명을 보유한 20대 인플루언서. SBS 캡처
구독자 수천만명을 보유한 유명 인플루언서가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이현경 부장판사)는 30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성 A씨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했다.

A씨와 함께 범행에 가담한 지인 B씨에게는 징역 4년 6개월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두 사람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아동 관련 기관 5년간 취업제한, 신상정보 등록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범행 당시 피해자가 심신상실 또는 항거불능 상태에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는 일관되게 피해 사실을 진술하고 있고 허위로 진술할 동기가 없어 보인다”고 했다.

이어 “피고인들의 죄질이 좋지 않고 합동범을 면하기 위해 수사기관에서 거짓 진술을 하기도 했다”며 “다만 양형에 있어서 피고인이 초범이고 우발적 범행으로 보인다는 점을 감안했다”고 밝혔다.

틱톡과 유튜브 등에서 구독자 수천만 명을 보유한 A씨는 지난해 7월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을 B씨의 집으로 데려가 함께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수사 과정에서 A씨는 피해 여성과 합의가 있었다며 범행을 부인했다.

한편, A씨는 지난 2020년 숏폼(짧은 동영상) 플랫폼 ‘틱톡’ 활동 시작 뒤 패러디 영상을 주로 올리며 인기를 얻었다. 해외에서도 이름이 알려져 틱톡 구독자가 5500만명에 달한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발표한 ‘아시아의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인’에 선정됐으며 지난해 11월에는 틱톡에서 한 해 동안 문화 영향력을 미친 크리에이터 ‘2020 디스커버 리스트’ 50인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정시내(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