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워홈 장녀, 오빠 손 들어줬다…'남매전쟁' 이번엔 구본성 승리

구본성(왼쪽) 아워홈 전 대표 부회장과 구지은 아워홈 현 대표. 연합뉴스
아워홈 경영권을 둘러싼 오너가 '남매 전쟁'이 오빠 구본성 전 부회장의 승리로 끝이 났다. 3년 전 막내 구지은 부회장의 손을 들어줬던 장녀 구미현씨가 이번에는 오빠 구 전 부회장의 손을 들어주면서다.

아워홈은 3일 오전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구 전 부회장의 장남 구재모씨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을 의결했다.

이로써 지난달 열린 주총에서 선임된 장녀 구미현씨와 그의 남편인 이영열씨까지 합쳐 아워홈 사내이사는 모두 세 명이 됐다.

연임에 실패한 구지은 사내이사는 오는 3일 임기가 만료된다.



경영권 다툼을 벌인 이들 남매는 고(故) 구자학 아워홈 회장의 자녀다.

아워홈은 구 회장의 1남 3녀가 회사 지분 98%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구본성 전 부회장과 구미현씨가 보유한 지분이 각각 38.56%, 19.28%로 이를 합치면 50%가 넘는다.

구미현씨는 지난 2021년 '남매의 난' 때 구 부회장의 편에 섰지만 주주 배당금 등의 문제로 대립해오다가 지난달 주총에 이어 이번 임시주총에서도 다시 오빠 편에 섰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