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양강 시장’ 편의점 출사표 던진 이랜드…“신선식품 특화 매장”

골목마다 없는 곳이 없다는 편의점 시장의 성장이 멈추지 않고 있다.

30일 이랜드킴스클럽(이하 이랜드)은 올 상반기까지 약 1년간의 편의점 시범 사업을 끝내고 하반기 본격적으로 편의점 가맹사업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브랜드는 ‘킴스편의점’이 유력하다. 이랜드는 지난해 6월 서울 봉천점을 시작으로 염창점·신촌점 등 테스트 매장 3곳을 오픈해 상권과 취급 품목 등을 시험하고 있다.

김경진 기자
이랜드 관계자는 “인테리어 최소화 등으로 창업 비용이 기존 편의점들의 3분의 1 수준으로 줄이고,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영업해 다른 편의점과 차별화했다”며 “킴스클럽 운영 노하우를 활용해 신선식품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한국편의점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5개 편의점 브랜드(CU·GS25 ·세븐일레븐·이마트24·씨스페이스24)의 전국 점포 수는 5만5580개다. 1만7762개를 보유한 CU가 올해 4월 말 1만8000호점을 내는 등 편의점 점포 수는 계속 느는 추세다. 인구당 편의점 수를 따져보면 920여 명당 한 개꼴이다.



또한 국내 편의점 시장은 GS25와 CU의 양강 구도로 굳어지고 있어 신규 사업자 진입이 쉽지 않다. 이랜드 관계자는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제품을 구매하는 방식으로 소비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며 “주력 브랜드들이 있지만 주로 담배 등 가공식품을 많이 파는 기존 편의점과 다르게 신선식품을 특화하면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진출 배경을 설명했다. 이랜드는 신선식품 특화를 위해 매장을 좀 더 넓게 운영할 계획이다. 이랜드 측은 점포 수를 공격적으로 늘리지 않고 자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은경(choi.eunky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