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우, 팔때마다 143만원 손해…‘소는 누가 키우나’ 농가 한숨

지난해 사료비가 증가하고, 산지 판매가격은 하락하면서 한우와 비육돈, 산란계 등 축산물 수익성이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농가는 소를 키워 팔 때마다 손해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2023년 축산물 생산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한우 비육우의 1마리당 순손실은 142만6000원으로, 전년보다 73만6000원(106.8%) 증가했다. 비육우는 고기 생산을 위해 기르는 소다. 새끼를 낳기 위해 기르는 한우 번식우 역시 순손실 폭이 1년 전보다 86만7000원(211.9%) 늘면서 마리당 순손실이 127만6000원으로 증가했다.

육우의 마리당 순손실은 202만원에 달했다. 사육비를 고려하면 한 마리를 키워 팔 때마다 202만원을 손해 보는 구조라는 뜻이다. 돼지고기인 비육돈과 산란계·육계는 순수익을 기록하긴 했지만, 수익이 전년보다 줄었다. 사육비 증가와 판매가격 감소 영향으로 순수익 감소 폭은 비육돈(-60.1%), 육계(-38.8%), 산란계(-33.4%)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고기용 한우 한 마리당 사료비는 437만7000원으로, 전년(410만3000원)보다 6.7% 증가했다. 비육용 배합사료 가격이 1년 새 2.9% 증가하는 등 사료 가격 오름세가 농가 손실로 이어졌다. 사료비는 사육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하면서 국제곡물가격과 연동되는 사료 가격도 함께 올랐다.



축산농가의 생산성에 따라 사육비에 차이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여러 마리를 키울수록 사육비가 줄어든다. 예컨대 20마리 미만의 한우 비육우는 마리당 1261만2000원의 사육비가 들었지만, 100마리 이상은 938만9000원으로 줄어든다.





정진호(jeong.jinh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