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다이아는 영원하다? 금값 치솟는데 다이아값 하락, 왜

박경민 기자
최근 다이아몬드 가격이 하락세를 그리며 ‘다이아몬드는 영원하다’는 말이 무색해지는 모양새다. 전 세계적인 원자재, 광물 가격 인플레이션이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달 온스당 2400달러를 돌파하며 고공행진 중인 금값과 대조적이다.

국제다이아몬드거래소(IDEX)에 따르면 30일 기준 다이아몬드 가격지수는 105.94로 1년 전(123.46)에 비해 약 14% 내렸다. 지난 2022년 3월 사상 최고치인 158.69(2021년=100)과 비교하면 30% 이상 하락한 수치다. 반면 중국에서의 수요 급증, 안전자산 선호 등의 영향으로 금값은 내려올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30일 기준 트로이 온스(T.oz)당 금 가격은 2333.8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약 20% 올랐다.

공급 측면에서 다이아몬드 가격을 끌어내린 건 ‘랩그로운(Laboratory Grown) 다이아몬드’의 등장이다. 랩 다이아몬드는 실험실에서 인공적으로 만들어지는 다이아몬드로, 가격은 천연 다이아몬드의 5분의 1 수준이다. 하지만 성분·굴절률·경도 등 물리·화학적 특성이 천연 다이아몬드와 큰 차이가 없다. 중상급 기준 천연 다이아몬드는 1캐럿에 1500만원 수준이지만 랩 다이아몬드는 약 300만원 정도다. 또 천연 다이아몬드 채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환경 파괴, 노동 착취 등 윤리적 문제에서도 자유롭다.

랩 다이아몬드 전문 브랜드인 알로드는 “5월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500% 늘었다”고 밝혔다. 랩 다이아몬드 시장 규모는 지난해 80억달러(11조원) 규모에서 2030년엔 499억달러(68조원)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 종로구 KDT다이아몬드 실험실에서 랩그로운 다이아몬드가 만들어지고 있다. 최선을 기자
수요 측면에서는 중국인들의 다이아몬드 선호도가 낮아진 것이 가격 하락세를 이끌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다이아몬드 애널리스트인 폴 짐니스키의 추정을 인용해 “중국 본토, 홍콩·마카오·대만 등의 다이아몬드 시장이 2021년 137억 달러(약 19조원)에서 지난해 128억 달러(약 17조5000억원)로 2년 새 약 7% 감소했다”고 전했다. 프랑스 나틱시스은행 게리 응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사람들이 부를 보존하기 위해 금 투자를 늘리고 있고 대신 다이아몬드 구매를 줄이고 있다”면서 “금은 소비와 투자의 이중성을 지녔으며, 다이아몬드보다 재판매가 수월하고 가격도 투명하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전 세계적인 경기침체의 영향으로 결혼반지를 포기하거나 결혼 자체를 포기하는 연인들이 늘어난 것이 다이아몬드 수요를 감소시켰다는 주장도 있다. 또 코로나19 시기 외부 활동에 제한을 받던 사람들이 명품이나 보석에 소비하다가 코로나19가 잦아든 이후 여가 활동에 집중하면서 다이아몬드 수요가 감소, 가격이 내려갔다는 해석도 나온다.

랩 다이아몬드 인기와 소비자 수요 감소 등의 여파로 세계적인 영국의 다이아몬드 회사 ‘드비어스(De Beers)’는 매각 위기에 놓여 있다. 이코노미스트 보도에 따르면 한때 전 세계 다이아몬드 생산량의 90%를 유통할 정도로 독점적 지위를 누리던 드비어스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3분의 1 이상 감소하며 실적 부진을 피하지 못했다. 포브스는 “인공 다이아몬드가 인기를 끌 동안 천연 다이아몬드를 전문으로 하는 회사들은 전통적인 다이아몬드의 수요 악화, 공급 과잉으로 인한 가격 하락으로 흔들리고 있다”고 짚었다.



이아미(lee.ahmi@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