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장에 27억원’ 美힙합 우탱클랜 앨범…9년만에 호주 박물관서 공개

미국 힙합그룹 우탱 클랜 멤버 르자. AP=연합뉴스

미국 힙합그룹 우탱 클랜이 단 한 장만 찍어내 27억원의 몸값을 기록했던 앨범이 9년 만에 베일을 벗는다.

28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호주 태즈메이니아에 있는 MONA 박물관은 내달 15~24일 여는 전시회에서 우탱 클랜의 2015년 앨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사오린’(Once Upon a Time in Shaolin)을 선보인다.

이 앨범은 우탱 클랜이 6년간 비밀리에 녹음한 31곡을 담아 실물로 단 한 장만 찍어낸 앨범으로, 은장 보관함에 가사집 등과 함께 담겨있다.

이 앨범은 2015년 경매에서 약 200만 달러(약 27억원)에 미국 투자 전문가 마틴 슈크렐리에게 낙찰됐다.



이는 당시 세계에서 가장 비싼 가격에 판매된 앨범이었다고 CNN은 전했다.

앨범은 2017년 슈크렐리가 증권 사기 등으로 유죄 판결을 받으면서 미 연방 당국에 압수됐고, 당국은 이를 2021년 구매자를 공개하지 않은 채 처분했다.

우탱 클랜의 멤버인 르자는 2014년 인터뷰에서 “앨범을 한 장만 제작함으로써 (현대) 음악 역사상 그 누구도 만들지 못한 예술 작품을 내놓고 싶었다”면서 이 앨범은 디지털 시대에 예술 형식으로서 음악을 평가절하하는 데 항의하고자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MONA 박물관의 큐레이터인 제러드 롤린스는 “이 앨범은 물질적 배경을 초월하는 신비로운 속성을 지닌 희귀한 작품을 탐구하는 전시회의 일부”라고 소개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이 앨범을 직접 들을 수 있는 제한된 수의 무료 티켓이 발행될 예정이라고 CNN은 전했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